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사능 측정기 갖춘 상점들 “직접 확인하고 사세요”
입력 2013.09.06 (21:03) 수정 2013.09.06 (22: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원전 사태로 수산물 전체에 대한 불신감이 높아지면서 직접 눈으로 방사능 수치를 확인하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런 요구에 맞춰 방사능 측정기를 준비하는 상점들도 하나 둘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국에서 국내산 수산물을 가장 많이 위판하는 부산 공동어시장,

국민 생선, 고등어 경매가 한창이지만 최근엔 없던 절차 하나가 더 생겼습니다.

바로 방사능 측정입니다.

오늘 수치는 정상입니다.

마트에서는 판매대에서 직접 방사능 수치까지 측정해주며 고객 잡기에 안간힘인데요.

가장 많이 측정을 요구하는 건 바로 이 명태입니다.

<녹취> "명태 방사능 검사 좀 해주실 수 있어요?"

공기 중에 있는 자연상태의 방사능 수치는 0.3 마이크로시버트, 이보다 높지는 않은지 소비자는 직접 생선마다 측정기를 대가며 꼼꼼하게 수치를 확인합니다.

<인터뷰> 김명수/김필념(부산 좌동) : "특히 갈치하고 고등어가 일본에서 많이 들어온다고 하니까 불안하죠. 저희 세대는 괜찮은데 다음 세대에 이상이 나타난다고 하니까"

또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일본산이 제대로 표시가 되는지 걱정입니다.

<인터뷰> 이봉자(부산 개금동) : "좀 더 안전할 것 같아서 될 수 있으면 국산을 사려고 하고. 신경도 많이 쓰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지난 달 한 온라인 쇼핑몰의 휴대용 방사선 측정기 판매량이 전달보다 배나 늘기도 했습니다.

방사능 공포에 수산물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면서 수산물 구입 행태도 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 방사능 측정기 갖춘 상점들 “직접 확인하고 사세요”
    • 입력 2013-09-06 21:04:08
    • 수정2013-09-06 22:23:45
    뉴스 9
<앵커 멘트>

일본 원전 사태로 수산물 전체에 대한 불신감이 높아지면서 직접 눈으로 방사능 수치를 확인하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런 요구에 맞춰 방사능 측정기를 준비하는 상점들도 하나 둘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국에서 국내산 수산물을 가장 많이 위판하는 부산 공동어시장,

국민 생선, 고등어 경매가 한창이지만 최근엔 없던 절차 하나가 더 생겼습니다.

바로 방사능 측정입니다.

오늘 수치는 정상입니다.

마트에서는 판매대에서 직접 방사능 수치까지 측정해주며 고객 잡기에 안간힘인데요.

가장 많이 측정을 요구하는 건 바로 이 명태입니다.

<녹취> "명태 방사능 검사 좀 해주실 수 있어요?"

공기 중에 있는 자연상태의 방사능 수치는 0.3 마이크로시버트, 이보다 높지는 않은지 소비자는 직접 생선마다 측정기를 대가며 꼼꼼하게 수치를 확인합니다.

<인터뷰> 김명수/김필념(부산 좌동) : "특히 갈치하고 고등어가 일본에서 많이 들어온다고 하니까 불안하죠. 저희 세대는 괜찮은데 다음 세대에 이상이 나타난다고 하니까"

또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일본산이 제대로 표시가 되는지 걱정입니다.

<인터뷰> 이봉자(부산 개금동) : "좀 더 안전할 것 같아서 될 수 있으면 국산을 사려고 하고. 신경도 많이 쓰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지난 달 한 온라인 쇼핑몰의 휴대용 방사선 측정기 판매량이 전달보다 배나 늘기도 했습니다.

방사능 공포에 수산물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면서 수산물 구입 행태도 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