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서장이 만취상태로 무전했다 인사조치
입력 2013.09.06 (22:44) 사회
현직 경찰서장이 만취 상태에서 장시간 무전 명령을 내렸다가 인사 조치됐습니다.

경찰청은 서울 모 경찰서 50살 박 모 서장이 지난달 14일 밤 술에 취한 상태로 2시간 동안 직원들에게 횡설수설하며 무전 명령을 내렸다는 내부 신고에 따라 감사에 착수해 사실을 확인하고 오늘 경찰대학교 치안연구소로 인사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 경찰서장이 만취상태로 무전했다 인사조치
    • 입력 2013-09-06 22:44:18
    사회
현직 경찰서장이 만취 상태에서 장시간 무전 명령을 내렸다가 인사 조치됐습니다.

경찰청은 서울 모 경찰서 50살 박 모 서장이 지난달 14일 밤 술에 취한 상태로 2시간 동안 직원들에게 횡설수설하며 무전 명령을 내렸다는 내부 신고에 따라 감사에 착수해 사실을 확인하고 오늘 경찰대학교 치안연구소로 인사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