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사능 오염 걱정없는 서해 꽃게·대하 풍년
입력 2013.09.15 (07:08) 수정 2013.09.15 (16:19)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명절을 앞두고 있지만 일본의 원전 방사능 때문에 가장 피해를 보는건 수산물입니다.

그러나 방사능 오염 걱정이 없는 서해산 꽃게와 대하를 찾는 소비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종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항구로 들어오는 배마다 꽃게로 만선입니다.

꽃게 집산지인 충남 서해안 항포구마다 요즘 매일 꽃게가 쏟아져 들어옵니다.

충남 태안의 신진도항과 백사장항에서만 하루 평균 10톤에서 15톤 정도가 출하되고 있습니다.

위판량은 지난해의 2배,

위판장에선 손님들이 주문한 꽃게를 상자에 담느라 어민들은 쉴 틈이 없습니다.

<인터뷰> 김형철(어민) : "많이 들어올 때는 3톤에서 5톤이구요. 평균적으로 2~3톤씩 들어옵니다. 작년에 비해 양이 많은 늘은 편이죠."

서해 특산물인 대하도 풍년이 들었습니다.

수온이 좋은데다 예년과 같은 태풍이 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수족관마다 건강하게 자란 대하들이 힘차게 물길질을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배기용(어민) : "자연산이나 양식이나 아주 예년에 비해 풍작이 좋아요. 금년엔 대성공이에요. 대하가 잘 컸어요."

생산량이 늘면서 꽃게와 대하 모두 가격이 지난해보다 10~30% 가량 내렸습니다.

값이 저렴한 데다 싱싱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어 서해안 항포구를 직접 찾는 소비자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현경(서울 내발산동) :"꽃게가 크고 살이 많아서 부모님 드릴려구 사러 왔어요."

<인터뷰> 최연옥(대전시 반석동) : "대하도 살이 통통하고 대단히 부드럽고 맛있네요. 잘 온 것 같아요."

특히 서해 수산물은 일본 방사능 오염 걱정이 없다는 인식도 큰 작용을 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수산물 소비가 위축된 가운데 꽃게와 대하는 풍어에 소비까지 늘면서 어민들의 주름살이 펴졌습니다.

KBS 뉴스 이종국입니다.
  • 방사능 오염 걱정없는 서해 꽃게·대하 풍년
    • 입력 2013-09-15 07:10:22
    • 수정2013-09-15 16:19:26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명절을 앞두고 있지만 일본의 원전 방사능 때문에 가장 피해를 보는건 수산물입니다.

그러나 방사능 오염 걱정이 없는 서해산 꽃게와 대하를 찾는 소비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종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항구로 들어오는 배마다 꽃게로 만선입니다.

꽃게 집산지인 충남 서해안 항포구마다 요즘 매일 꽃게가 쏟아져 들어옵니다.

충남 태안의 신진도항과 백사장항에서만 하루 평균 10톤에서 15톤 정도가 출하되고 있습니다.

위판량은 지난해의 2배,

위판장에선 손님들이 주문한 꽃게를 상자에 담느라 어민들은 쉴 틈이 없습니다.

<인터뷰> 김형철(어민) : "많이 들어올 때는 3톤에서 5톤이구요. 평균적으로 2~3톤씩 들어옵니다. 작년에 비해 양이 많은 늘은 편이죠."

서해 특산물인 대하도 풍년이 들었습니다.

수온이 좋은데다 예년과 같은 태풍이 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수족관마다 건강하게 자란 대하들이 힘차게 물길질을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배기용(어민) : "자연산이나 양식이나 아주 예년에 비해 풍작이 좋아요. 금년엔 대성공이에요. 대하가 잘 컸어요."

생산량이 늘면서 꽃게와 대하 모두 가격이 지난해보다 10~30% 가량 내렸습니다.

값이 저렴한 데다 싱싱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어 서해안 항포구를 직접 찾는 소비자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현경(서울 내발산동) :"꽃게가 크고 살이 많아서 부모님 드릴려구 사러 왔어요."

<인터뷰> 최연옥(대전시 반석동) : "대하도 살이 통통하고 대단히 부드럽고 맛있네요. 잘 온 것 같아요."

특히 서해 수산물은 일본 방사능 오염 걱정이 없다는 인식도 큰 작용을 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수산물 소비가 위축된 가운데 꽃게와 대하는 풍어에 소비까지 늘면서 어민들의 주름살이 펴졌습니다.

KBS 뉴스 이종국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