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증 환자 가족들, 간병 부담에 허리 ‘휘청’
입력 2013.09.15 (07:14) 수정 2013.09.15 (16:19)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긴 병에 효자 없다'란 말이 있죠.

중증 환자 가족들이 겪는 경제적, 신체적, 정신적 고통이 얼마나 큰지 표현한 말인데요,

환자 보호자들에겐 엄청난 부담으로 다가오는 간병의 실태와 해법은 무엇인지 남승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낙상 사고로 목 신경을 다쳐 꼼짝 못하는 남편...

부인은 체력적 한계 때문에 일주일에 하루만 빼고 남성 간병인을 씁니다.

여기에만 한 달에 240만 원이 듭니다.

<인터뷰> 김진자(경기도 광명시 하안동) : "당분간은 써야 되는데 그게 오히려 (치료비보다) 더 많이 들어가요. 간병비가 만만치 않아요..정말 만만치 않아요."

병원도 사실상 간병인을 쓰도록 유도합니다.

또 간병인들이 환자를 돌보는데 익숙하다는 이유로, 일부 의료 행위까지 맡기기도 합니다.

<녹취> 간병인(음성 변조) : "채용이 되면 할 수 밖에 없는 게, 뭐 (환자의) 가래 뽑기라든지, 소변 뽑기라든지, 콧줄로 영양식을 넣는 것.."

모든 부담은 고스란히 환자의 몫...

때문에 지난 7월부터 전국 13개 병원에서 시범 사업중인 '보호자 없는 병원'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간호사가 간병까지 전담해 만족감이 높습니다.

하지만 13개 시범 병원도 필요 인력 네 명 중 세 명만 있을 정도로 인력난에 시달립니다.

건강보험의 재정 부담도 고민거리..

'보호자 없는 병원' 전면 실시에만 최대 4조 원이 들 거란 예측도 나옵니다.

<인터뷰> 안형식(고려대 의대 교수) : "건보에서 좀 부담을 해야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고요. 그 정도 여력은 사안의 중대성을 봤을 때는 필요할 정도 아닐까."

정부는 일단 2015년부터 사업을 더 확대할 계획이지만, 국민들이 실제로 체감하기까지 5~6년은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중증 환자 가족들, 간병 부담에 허리 ‘휘청’
    • 입력 2013-09-15 07:15:37
    • 수정2013-09-15 16:19:25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긴 병에 효자 없다'란 말이 있죠.

중증 환자 가족들이 겪는 경제적, 신체적, 정신적 고통이 얼마나 큰지 표현한 말인데요,

환자 보호자들에겐 엄청난 부담으로 다가오는 간병의 실태와 해법은 무엇인지 남승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낙상 사고로 목 신경을 다쳐 꼼짝 못하는 남편...

부인은 체력적 한계 때문에 일주일에 하루만 빼고 남성 간병인을 씁니다.

여기에만 한 달에 240만 원이 듭니다.

<인터뷰> 김진자(경기도 광명시 하안동) : "당분간은 써야 되는데 그게 오히려 (치료비보다) 더 많이 들어가요. 간병비가 만만치 않아요..정말 만만치 않아요."

병원도 사실상 간병인을 쓰도록 유도합니다.

또 간병인들이 환자를 돌보는데 익숙하다는 이유로, 일부 의료 행위까지 맡기기도 합니다.

<녹취> 간병인(음성 변조) : "채용이 되면 할 수 밖에 없는 게, 뭐 (환자의) 가래 뽑기라든지, 소변 뽑기라든지, 콧줄로 영양식을 넣는 것.."

모든 부담은 고스란히 환자의 몫...

때문에 지난 7월부터 전국 13개 병원에서 시범 사업중인 '보호자 없는 병원'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간호사가 간병까지 전담해 만족감이 높습니다.

하지만 13개 시범 병원도 필요 인력 네 명 중 세 명만 있을 정도로 인력난에 시달립니다.

건강보험의 재정 부담도 고민거리..

'보호자 없는 병원' 전면 실시에만 최대 4조 원이 들 거란 예측도 나옵니다.

<인터뷰> 안형식(고려대 의대 교수) : "건보에서 좀 부담을 해야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고요. 그 정도 여력은 사안의 중대성을 봤을 때는 필요할 정도 아닐까."

정부는 일단 2015년부터 사업을 더 확대할 계획이지만, 국민들이 실제로 체감하기까지 5~6년은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