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슬아슬’ 노인 운전…사고 위험 높아
입력 2013.09.15 (07:18) 수정 2013.09.15 (16:18)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10년 새 65세 이상인 노인 운전자수가 급증해 180여만 명에 이르는데요,

전체 교통사고는 갈수록 줄어드는 반면 노인 운전자들의 교통사고는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실태와 대책을 우정화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도로 위에 쓰러진 남성을 소방대원들이 구조합니다.

70대 노인이 운전하던 차가 인도를 걷던 30대 남성에게 돌진해 크게 다친 겁니다.

노인 운전자는 속도를 줄여야 하는 상황에서 브레이크 대신 가속 페달을 밟아 사고가 났습니다.

상황 대처가 늦어 일어난 일인데, 이 능력은 보통 나이가 들수록 떨어집니다.

실험을 통해 비교해 봤습니다.

가상의 고속도로에서 노인과 20대 남성에게 시속 100 km를 유지하며 달리도록 했습니다.

갑자기 차량들이 몰려있는 곡선 구간에 들어서자 노인 운전자가 아슬아슬하게 다른 차량들을 비켜갑니다.

반면, 20대 운전자는 완만하게 돌아 여유있게 구간을 빠져나갑니다.

<인터뷰> 조정일(교통안전공단 연구원) : "다른 연령대 운전자보다 신체적 운동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돌발상황에 대해서 대처할 시간이라든지 어떤 반응이 미흡해서.."

지난 2010년 이후 지난 해까지 전체 교통사고 건수는 거의 변화가 없는 상태지만 노인 운전 사고는 2만 5천여 건에서 2만 8천여 건으로 해마다 느는 추세입니다.

<인터뷰> 최길홍(서울 석관동) : "생각은 다 있는데, 손이 안 딸린다니까. 몸이.몸이 안 딸려서 이게 익숙하지를 못해요"

경찰은 노인 운전자의 사고를 줄이기 위해 매달 무료 운전 교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미영(경찰청 운전면허계 경감) : "자발적인 교육을 통해서 치매검사와 비슷한 인지지각검사를 무료로 실시해주고 있으며.."

경찰은 또 교육에 참여하면 2년간 자동차보험료를 5% 깍아주는 제도를 시행 중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아슬아슬’ 노인 운전…사고 위험 높아
    • 입력 2013-09-15 07:20:34
    • 수정2013-09-15 16:18:52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최근 10년 새 65세 이상인 노인 운전자수가 급증해 180여만 명에 이르는데요,

전체 교통사고는 갈수록 줄어드는 반면 노인 운전자들의 교통사고는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실태와 대책을 우정화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도로 위에 쓰러진 남성을 소방대원들이 구조합니다.

70대 노인이 운전하던 차가 인도를 걷던 30대 남성에게 돌진해 크게 다친 겁니다.

노인 운전자는 속도를 줄여야 하는 상황에서 브레이크 대신 가속 페달을 밟아 사고가 났습니다.

상황 대처가 늦어 일어난 일인데, 이 능력은 보통 나이가 들수록 떨어집니다.

실험을 통해 비교해 봤습니다.

가상의 고속도로에서 노인과 20대 남성에게 시속 100 km를 유지하며 달리도록 했습니다.

갑자기 차량들이 몰려있는 곡선 구간에 들어서자 노인 운전자가 아슬아슬하게 다른 차량들을 비켜갑니다.

반면, 20대 운전자는 완만하게 돌아 여유있게 구간을 빠져나갑니다.

<인터뷰> 조정일(교통안전공단 연구원) : "다른 연령대 운전자보다 신체적 운동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돌발상황에 대해서 대처할 시간이라든지 어떤 반응이 미흡해서.."

지난 2010년 이후 지난 해까지 전체 교통사고 건수는 거의 변화가 없는 상태지만 노인 운전 사고는 2만 5천여 건에서 2만 8천여 건으로 해마다 느는 추세입니다.

<인터뷰> 최길홍(서울 석관동) : "생각은 다 있는데, 손이 안 딸린다니까. 몸이.몸이 안 딸려서 이게 익숙하지를 못해요"

경찰은 노인 운전자의 사고를 줄이기 위해 매달 무료 운전 교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미영(경찰청 운전면허계 경감) : "자발적인 교육을 통해서 치매검사와 비슷한 인지지각검사를 무료로 실시해주고 있으며.."

경찰은 또 교육에 참여하면 2년간 자동차보험료를 5% 깍아주는 제도를 시행 중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