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후쿠시마 해저오염 조사 지점 60만 개로 강화”
입력 2013.09.15 (08:23) 수정 2013.09.15 (15:44) 국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 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유출에 따른 해양오염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원전 앞바다 약 60만개 지점에서 해저 오염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오염수 유출에 따른 국내외의 불안이 커지는 점을 감안해, 현재 200곳인 조사지점을, 원전 앞바다 천㎢ 해역에서 60만개로 늘려, 해저의 방사성 세슘 농도를 조사한 뒤 내년 봄까지 결과를 정리할 예정입니다.
  • “日 후쿠시마 해저오염 조사 지점 60만 개로 강화”
    • 입력 2013-09-15 08:23:35
    • 수정2013-09-15 15:44:10
    국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 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유출에 따른 해양오염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원전 앞바다 약 60만개 지점에서 해저 오염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오염수 유출에 따른 국내외의 불안이 커지는 점을 감안해, 현재 200곳인 조사지점을, 원전 앞바다 천㎢ 해역에서 60만개로 늘려, 해저의 방사성 세슘 농도를 조사한 뒤 내년 봄까지 결과를 정리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