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요대 수시 평균 경쟁률 18대1…작년보다 소폭 하락
입력 2013.09.15 (08:55) 수정 2013.09.15 (15:38) 연합뉴스
2014학년도 수시 1차 원서접수를 지난 13일 마감한 결과 수도권 주요 26개 대학의 평균 경쟁률은 18.30대 1로 집계됐다. 전년도의 19.63대 1보다는 소폭 하락했다.

15일 입시업체 이투스청솔에 따르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대학은 한양대로 31.75대 1을 기록했다. 이어 서강대 26.97대 1, 성균관대 26.42대 1, 경희대 25.34대 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도보다 경쟁률이 오른 대학은 건국대(22.82대 1), 경희대(25.34대 1), 광운대(17.61대 1), 단국대(19.72대 1), 서울과기대(11.35대 1), 숙명여대(16.97대 1), 이화여대(14.41대 1), 인하대(15.61대 1) 등 8개다.

상승폭이 가장 큰 대학은 12.72대 1에서 19.72대 1로 오른 단국대다. 경희대는 21.0대 1에서 25.34대 1, 서울과기대는 7.70대 1에서 11.35대 1, 건국대는 19.27대 1에서 22.82대 1로 상승했다.

반대로 하락폭이 가장 큰 대학은 서울시립대로 29.33대 1에서 10.79대 1로 떨어졌다. 논술전형에서 학교장 추천 인원을 제한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대는 7.82대 1에서 7.10대 1로 소폭 하락했다. 전형별로는 일반전형이 9.07대 1, 지역균형선발전형이 3.1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미술대학 디자인학부가 42.39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연세대는 전체 경쟁률이 17.34대 1로 전년도 18.53대 1보다 다소 떨어졌다. 전형별로는 일반전형(논술)이 40.02대 1로 가장 높았고, 특기자전형(인문) 5.58대 1, 특기자전형(자연) 6.60대 1, 학교생활우수자 7.11대 1 등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일반전형 수학과가 87.38대 1로 경쟁률이 가장 높았다.

고려대는 21.3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 전년도 24.90대 1보다 하락했다. 전형별로는 일반전형(논술 중심) 36.84대 1, 학교장추천전형 7.50대 1, 특별전형(국제인재) 8.51대 1, 특별전형(과학인재) 7.65대 1이었다. 최고 경쟁률은 103.5대 1을 기록한 일반전형 의과대학이었다.

논술전형을 보는 수도권 주요 22개 대학의 논술 중심 전형 평균 경쟁률은 34.29대 1로 전년도 39.88대 1보다 하락했다.

이투스청솔 오종운 평가이사는 "수시 6회 지원 제한과 수준별 수능 실시에 따른 적정지원 경향이 나타나 2014학년도 수시 경쟁률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오디션 열풍 속에서 올해도 보컬 관련 학과가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한양대(에리카) 실용음악학과 보컬전공이 471.4대 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고, 단국대 일반전형 생활음악과(보컬) 293.25대 1, 호원대 일반전형 실용음악학부 보컬전공은 279.8대 1, 경희대 실기우수자 포스
트모던음악학과(보컬)이 245대 1 등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올해 주요 대학의 의예과 경쟁률도 예년처럼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성균관대 269.2대 1, 중앙대 181.27대 1, 한양대 120.67대 1, 고려대 103.5대 1, 울산대 90.46대 1, 아주대 85.5대 1, 연세대 64.23대 1 등이었다.

의학전문대학원이 폐지되면서 대학별 의예과 선발 인원이 늘어나 합격선 하락에 대한 기대 심리가 생긴 것으로 여겨진다.
  • 주요대 수시 평균 경쟁률 18대1…작년보다 소폭 하락
    • 입력 2013-09-15 08:55:36
    • 수정2013-09-15 15:38:05
    연합뉴스
2014학년도 수시 1차 원서접수를 지난 13일 마감한 결과 수도권 주요 26개 대학의 평균 경쟁률은 18.30대 1로 집계됐다. 전년도의 19.63대 1보다는 소폭 하락했다.

15일 입시업체 이투스청솔에 따르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대학은 한양대로 31.75대 1을 기록했다. 이어 서강대 26.97대 1, 성균관대 26.42대 1, 경희대 25.34대 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도보다 경쟁률이 오른 대학은 건국대(22.82대 1), 경희대(25.34대 1), 광운대(17.61대 1), 단국대(19.72대 1), 서울과기대(11.35대 1), 숙명여대(16.97대 1), 이화여대(14.41대 1), 인하대(15.61대 1) 등 8개다.

상승폭이 가장 큰 대학은 12.72대 1에서 19.72대 1로 오른 단국대다. 경희대는 21.0대 1에서 25.34대 1, 서울과기대는 7.70대 1에서 11.35대 1, 건국대는 19.27대 1에서 22.82대 1로 상승했다.

반대로 하락폭이 가장 큰 대학은 서울시립대로 29.33대 1에서 10.79대 1로 떨어졌다. 논술전형에서 학교장 추천 인원을 제한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대는 7.82대 1에서 7.10대 1로 소폭 하락했다. 전형별로는 일반전형이 9.07대 1, 지역균형선발전형이 3.1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미술대학 디자인학부가 42.39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연세대는 전체 경쟁률이 17.34대 1로 전년도 18.53대 1보다 다소 떨어졌다. 전형별로는 일반전형(논술)이 40.02대 1로 가장 높았고, 특기자전형(인문) 5.58대 1, 특기자전형(자연) 6.60대 1, 학교생활우수자 7.11대 1 등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일반전형 수학과가 87.38대 1로 경쟁률이 가장 높았다.

고려대는 21.3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 전년도 24.90대 1보다 하락했다. 전형별로는 일반전형(논술 중심) 36.84대 1, 학교장추천전형 7.50대 1, 특별전형(국제인재) 8.51대 1, 특별전형(과학인재) 7.65대 1이었다. 최고 경쟁률은 103.5대 1을 기록한 일반전형 의과대학이었다.

논술전형을 보는 수도권 주요 22개 대학의 논술 중심 전형 평균 경쟁률은 34.29대 1로 전년도 39.88대 1보다 하락했다.

이투스청솔 오종운 평가이사는 "수시 6회 지원 제한과 수준별 수능 실시에 따른 적정지원 경향이 나타나 2014학년도 수시 경쟁률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오디션 열풍 속에서 올해도 보컬 관련 학과가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한양대(에리카) 실용음악학과 보컬전공이 471.4대 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고, 단국대 일반전형 생활음악과(보컬) 293.25대 1, 호원대 일반전형 실용음악학부 보컬전공은 279.8대 1, 경희대 실기우수자 포스
트모던음악학과(보컬)이 245대 1 등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올해 주요 대학의 의예과 경쟁률도 예년처럼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성균관대 269.2대 1, 중앙대 181.27대 1, 한양대 120.67대 1, 고려대 103.5대 1, 울산대 90.46대 1, 아주대 85.5대 1, 연세대 64.23대 1 등이었다.

의학전문대학원이 폐지되면서 대학별 의예과 선발 인원이 늘어나 합격선 하락에 대한 기대 심리가 생긴 것으로 여겨진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