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인·어린이 맞춤형 스마트폰 홈 화면 나온다
입력 2013.09.15 (11:41) 수정 2013.09.15 (14:56) 연합뉴스
스마트폰 활용이 어려운 노인들과 스마트폰의 무분별한 사용이 우려되는 어린이를 위한 맞춤형 통신서비스가 나온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동통신 3사와 협의해 노인·어린이 전용 홈 화면을 출시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한 기존 요금제에 지정회선 통화요금 할인, 데이터 제공량 확대 등의 혜택을 추가한다고 15일 밝혔다.

노인들을 위한 홈 화면인 '어르신 전용모드'는 전화, 메시지, 카메라, 사진첩, 인터넷 등 필수 기능만을 모아 조작을 쉽고 간단히 할 수 있도록 했다. 위급상황이나 장시간 미사용 시 보호자에게 자동 연락을 보내는 기능도 있다.

또 보기 편하도록 홈화면의 아이콘과 글자 크기를 키우고, 길게 누르는 노인들의 특성에 맞춰 동작을 설정해 오작동 빈도를 줄였다.

아울러 이통사와의 협의를 통해 기존 노인 특화 요금제에 가족 등 지정회선과의 통화요금을 10~30% 할인해주는 혜택을 추가하고 무선데이터 제공량도 확대할 예정이다.

어린이 맞춤형 홈화면인 '어린이 전용모드'에는 부모가 자녀의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을 제어할 수 있도록 사용시간이나 앱 관리, 유해 사이트 차단 등의 기능을 갖춘 폰사용관리앱 등이 포함된다.

이와 함께 기존에 유료로 제공하던 위치 조회, 유해물 차단 서비스를 어린이 요금제에서 무료(SK텔레콤·KT)나 대폭 할인한 금액(LG유플러스·2천원→5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전용모드는 이달 중 SK텔레콤이 우선 선보이고 KT와 LG유플러스도 올해 안에 출시할 예정이다. 개선된 요금제는 이통 3사의 전산 개발을 거쳐 10~11월 중 적용된다.

미래부 홍진배 통신이용제도과장은 "개선 요금제는 기존 가입자들에게 똑같이 적용돼 해당 서비스를 유료로 이용하던 가입자들 입장에서 통신요금이 인하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 노인·어린이 맞춤형 스마트폰 홈 화면 나온다
    • 입력 2013-09-15 11:41:45
    • 수정2013-09-15 14:56:54
    연합뉴스
스마트폰 활용이 어려운 노인들과 스마트폰의 무분별한 사용이 우려되는 어린이를 위한 맞춤형 통신서비스가 나온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동통신 3사와 협의해 노인·어린이 전용 홈 화면을 출시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한 기존 요금제에 지정회선 통화요금 할인, 데이터 제공량 확대 등의 혜택을 추가한다고 15일 밝혔다.

노인들을 위한 홈 화면인 '어르신 전용모드'는 전화, 메시지, 카메라, 사진첩, 인터넷 등 필수 기능만을 모아 조작을 쉽고 간단히 할 수 있도록 했다. 위급상황이나 장시간 미사용 시 보호자에게 자동 연락을 보내는 기능도 있다.

또 보기 편하도록 홈화면의 아이콘과 글자 크기를 키우고, 길게 누르는 노인들의 특성에 맞춰 동작을 설정해 오작동 빈도를 줄였다.

아울러 이통사와의 협의를 통해 기존 노인 특화 요금제에 가족 등 지정회선과의 통화요금을 10~30% 할인해주는 혜택을 추가하고 무선데이터 제공량도 확대할 예정이다.

어린이 맞춤형 홈화면인 '어린이 전용모드'에는 부모가 자녀의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을 제어할 수 있도록 사용시간이나 앱 관리, 유해 사이트 차단 등의 기능을 갖춘 폰사용관리앱 등이 포함된다.

이와 함께 기존에 유료로 제공하던 위치 조회, 유해물 차단 서비스를 어린이 요금제에서 무료(SK텔레콤·KT)나 대폭 할인한 금액(LG유플러스·2천원→5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전용모드는 이달 중 SK텔레콤이 우선 선보이고 KT와 LG유플러스도 올해 안에 출시할 예정이다. 개선된 요금제는 이통 3사의 전산 개발을 거쳐 10~11월 중 적용된다.

미래부 홍진배 통신이용제도과장은 "개선 요금제는 기존 가입자들에게 똑같이 적용돼 해당 서비스를 유료로 이용하던 가입자들 입장에서 통신요금이 인하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