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보미, 日여자골프 LPGA 챔피언십 우승
입력 2013.09.15 (14:56) 연합뉴스
이보미(25·정관장)가 일본여자프로골프 메이저대회인 JLPGA 챔피언십 코니카 미놀타컵(총상금 1억4천만엔)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보미는 14일 3라운드까지 히가 마미코(일본)와 11언더파 205타로 동타를 이뤘다.

15일 일본 홋카이도 에니와 골프장(파72·6천682야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4라운드 경기가 악천후로 취소되면서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였던 이보미와 히가의 연장 승부로 우승자가 결정됐다.

15번과 16번 홀을 오가며 치러진 연장에서 이보미는 연장 6번째 홀에서 파를 지켜 더블보기를 기록한 히가를 제치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2천520만엔(약 2억7천만원)이다.

2011년 일본 무대에 진출한 이보미는 지난해 3승을 거뒀고 올해 첫 우승 소식을 전했다. 메이저 대회에서는 지난 시즌 투어 챔피언십 리코컵에 이어 2승째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25개 대회 가운데 7승을 합작했다.
  • 이보미, 日여자골프 LPGA 챔피언십 우승
    • 입력 2013-09-15 14:56:45
    연합뉴스
이보미(25·정관장)가 일본여자프로골프 메이저대회인 JLPGA 챔피언십 코니카 미놀타컵(총상금 1억4천만엔)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보미는 14일 3라운드까지 히가 마미코(일본)와 11언더파 205타로 동타를 이뤘다.

15일 일본 홋카이도 에니와 골프장(파72·6천682야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4라운드 경기가 악천후로 취소되면서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였던 이보미와 히가의 연장 승부로 우승자가 결정됐다.

15번과 16번 홀을 오가며 치러진 연장에서 이보미는 연장 6번째 홀에서 파를 지켜 더블보기를 기록한 히가를 제치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2천520만엔(약 2억7천만원)이다.

2011년 일본 무대에 진출한 이보미는 지난해 3승을 거뒀고 올해 첫 우승 소식을 전했다. 메이저 대회에서는 지난 시즌 투어 챔피언십 리코컵에 이어 2승째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25개 대회 가운데 7승을 합작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