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잠 어뢰 ‘홍상어’ 최종시험 4발 중 3발만 명중
입력 2013.09.15 (15:28) 정치
잇따른 시험발사 실패로 설계 오류 가능성이 제기됐던 국산 대잠수함 어뢰 '홍상어'가 최종 실탄 시험발사에서도 1발이 표적을 명중하지 못했습니다.

방위사업청은 "동해상 해군 함정에서 홍상어 연습탄 2발과 실탄 2발을 시험 발사한 결과, 지난 11일 발사한 마지막 실탄 1발은 표적을 타격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최종 시험발사 4발이 모두 명중하면 홍상어의 양산이 재개될 가능성이 컸지만, 방사청은 추가 검토를 거쳐 이달 중에 양산 재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홍상어는 2000년부터 9년간 국방과학연구소가 천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개발한 사거리 20 킬로미터짜리 대잠수함 어뢰입니다.
  • 대잠 어뢰 ‘홍상어’ 최종시험 4발 중 3발만 명중
    • 입력 2013-09-15 15:28:57
    정치
잇따른 시험발사 실패로 설계 오류 가능성이 제기됐던 국산 대잠수함 어뢰 '홍상어'가 최종 실탄 시험발사에서도 1발이 표적을 명중하지 못했습니다.

방위사업청은 "동해상 해군 함정에서 홍상어 연습탄 2발과 실탄 2발을 시험 발사한 결과, 지난 11일 발사한 마지막 실탄 1발은 표적을 타격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최종 시험발사 4발이 모두 명중하면 홍상어의 양산이 재개될 가능성이 컸지만, 방사청은 추가 검토를 거쳐 이달 중에 양산 재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홍상어는 2000년부터 9년간 국방과학연구소가 천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개발한 사거리 20 킬로미터짜리 대잠수함 어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