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진실 규명 우선”…野 “정치 개입 폐해 따질 것”
입력 2013.09.15 (16:58) 수정 2013.09.15 (17:2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 3자회담을 하루 앞두고 정치권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를 둘러싼 여야간 입장 차이가 핵심입니다.

강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혼외 아들 논란으로 채동욱 검찰총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진실 규명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정현 홍보수석은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직 사표를 수리하지 않았다며 채 총장이 진실 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 해결 방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채 총장 문제는 검찰의 독립성 문제가 아니라 공직자 윤리 문제이자 검찰의 명예 문제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에 대해서는 비슷한 다른 사안과 달리 이번 사안에 대해서만 진상규명을 요구하지 않고 있다며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도 야권이 이번 사안을 청와대 기획설이나 배후설로 몰아가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박근혜 정부가 국정원 대선 개입 진상 규명을 막기 위해 채동욱 검찰총장을 사상 초유의 방식으로 몰아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한길 대표는 내일 박 대통령과의 3자회담에 참석해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따지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서울광장 천막당사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국가권력기관의 정치개입 폐해에 대해 박 대통령이 분명한 답변을 준비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특히 모든 양심있는 세력과 함께 어둠의 세력을 응징하는 범국민적 행동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하는 등 3자회담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을 경우 대여 투쟁을 강화해 나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靑 “진실 규명 우선”…野 “정치 개입 폐해 따질 것”
    • 입력 2013-09-15 17:21:57
    • 수정2013-09-15 17:27:24
    뉴스 5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 3자회담을 하루 앞두고 정치권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를 둘러싼 여야간 입장 차이가 핵심입니다.

강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혼외 아들 논란으로 채동욱 검찰총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진실 규명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정현 홍보수석은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직 사표를 수리하지 않았다며 채 총장이 진실 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 해결 방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채 총장 문제는 검찰의 독립성 문제가 아니라 공직자 윤리 문제이자 검찰의 명예 문제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에 대해서는 비슷한 다른 사안과 달리 이번 사안에 대해서만 진상규명을 요구하지 않고 있다며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도 야권이 이번 사안을 청와대 기획설이나 배후설로 몰아가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박근혜 정부가 국정원 대선 개입 진상 규명을 막기 위해 채동욱 검찰총장을 사상 초유의 방식으로 몰아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한길 대표는 내일 박 대통령과의 3자회담에 참석해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따지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서울광장 천막당사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국가권력기관의 정치개입 폐해에 대해 박 대통령이 분명한 답변을 준비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특히 모든 양심있는 세력과 함께 어둠의 세력을 응징하는 범국민적 행동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하는 등 3자회담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을 경우 대여 투쟁을 강화해 나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