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변호사회, ‘혼외아들’ 지목 학생 인권침해 수사의뢰 검토
입력 2013.09.16 (13:27) 수정 2013.09.16 (15:29) 사회
서울지방변호사회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채동욱 검찰총장의 '혼외 아들 의혹'보도 과정에서 당사자로 지목된 학생이 다닌 학교는 물론 인적정보와 사진이 무단 노출됐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지방변호사회는 혼외아들로 지목된 학생의 인적정보 가운데 학생생활기록부 유출에 대해 학교와 교육당국을 먼저 수사해야 한다며, 서울시교육청도 학교 책임자에 대한 감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교육 당국이 인적정보를 누출하지 않았다면 해킹이나 불법적 방법으로 정보를 훔친 사람이 수사대상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조선일보는 채 총장의 혼외아들 의혹을 보도하면서 혼외아들로 지목된 채모 군의 학적부와 가족관계등록부 등을 언급한 바 있습니다.
  • 서울변호사회, ‘혼외아들’ 지목 학생 인권침해 수사의뢰 검토
    • 입력 2013-09-16 13:27:32
    • 수정2013-09-16 15:29:33
    사회
서울지방변호사회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채동욱 검찰총장의 '혼외 아들 의혹'보도 과정에서 당사자로 지목된 학생이 다닌 학교는 물론 인적정보와 사진이 무단 노출됐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지방변호사회는 혼외아들로 지목된 학생의 인적정보 가운데 학생생활기록부 유출에 대해 학교와 교육당국을 먼저 수사해야 한다며, 서울시교육청도 학교 책임자에 대한 감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교육 당국이 인적정보를 누출하지 않았다면 해킹이나 불법적 방법으로 정보를 훔친 사람이 수사대상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조선일보는 채 총장의 혼외아들 의혹을 보도하면서 혼외아들로 지목된 채모 군의 학적부와 가족관계등록부 등을 언급한 바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