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이산가족 상봉
“상봉 기대했는데…” 고령 이산가족들 망연자실
입력 2013.09.21 (21:06) 수정 2013.09.21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대감에 부풀었던 이산가족들은 망연자실한 모습입니다.

북녘의 가족들을 언제 보게 될지 다시 기약없는 기다림을 해야하는 이산가족들을 신선민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북에 있는 남동생 만나기를 학수고대하던 이명한 할머니.

갑작스런 이산가족 상봉 기소식에 허탈해합니다.

7남매 가운데 유일하게 살아남은 남동생을 만나 돌아가신 부친의 소식을 듣고 싶었다며 끝내 눈물을 흘리고 맙니다.

<녹취>이명한 : "이러다가 못 찾으면... 난 못보고 그냥 죽는 거예요."

누나를 찾으려다 북에 아들이 살아있다는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된 92살의 강능환 할아버지.

남으로 피난 올 당시 아내 뱃속에 있던 아들이 아버지를 찾는다는 소식을 듣고 만날 날만 손꼽아 기다려왔습니다.

<녹취>강능환(92살) : "마음이 착찹합니다. 만나봤으면 하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오빠가 북측에서 먼저 상봉신청을 하면서 생사를 알게 된 74살 김순임 할머니.

놀라움에 만날 날만을 기다려왔지만 허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합니다.

<녹취>김순임 : "이런 소식이 오니까 어떻게 될지.앞으로 만나보게 될지 어떻게 될지 모르잖아요."

상봉을 나흘 앞두고 갑작스럽게 들려온 연기 소식에 고령의 이산가족들은 안타까움과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상봉 기대했는데…” 고령 이산가족들 망연자실
    • 입력 2013-09-21 21:06:59
    • 수정2013-09-21 22:02:34
    뉴스 9
<앵커 멘트>

기대감에 부풀었던 이산가족들은 망연자실한 모습입니다.

북녘의 가족들을 언제 보게 될지 다시 기약없는 기다림을 해야하는 이산가족들을 신선민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북에 있는 남동생 만나기를 학수고대하던 이명한 할머니.

갑작스런 이산가족 상봉 기소식에 허탈해합니다.

7남매 가운데 유일하게 살아남은 남동생을 만나 돌아가신 부친의 소식을 듣고 싶었다며 끝내 눈물을 흘리고 맙니다.

<녹취>이명한 : "이러다가 못 찾으면... 난 못보고 그냥 죽는 거예요."

누나를 찾으려다 북에 아들이 살아있다는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된 92살의 강능환 할아버지.

남으로 피난 올 당시 아내 뱃속에 있던 아들이 아버지를 찾는다는 소식을 듣고 만날 날만 손꼽아 기다려왔습니다.

<녹취>강능환(92살) : "마음이 착찹합니다. 만나봤으면 하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오빠가 북측에서 먼저 상봉신청을 하면서 생사를 알게 된 74살 김순임 할머니.

놀라움에 만날 날만을 기다려왔지만 허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합니다.

<녹취>김순임 : "이런 소식이 오니까 어떻게 될지.앞으로 만나보게 될지 어떻게 될지 모르잖아요."

상봉을 나흘 앞두고 갑작스럽게 들려온 연기 소식에 고령의 이산가족들은 안타까움과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