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 키워봐야 ‘빚더미’…축산농가 호당 부채 1억 돌파
입력 2013.09.22 (07:53)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축산농가의 호당 평균 부채가 4년만에 다시 1억원을 넘어섰다.

중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1단계 협상이 타결된 상황에서 생산비 상승과 부채 증가에 시달리는 축산농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22일 통계청과 농협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축산농가의 호당 평균 부채는 1억277만원으로 2005년 4천438만원에서 131.6%나 증가했다.

축산농가 호당 부채는 2006년 4천500만원, 2007년 5천270만원에서 2008년 1억756만원으로 껑충 뛰었으나, 2009년 6천39만원, 2010년 6천103만원, 2011년 8천957만원을 기록한 뒤 4년 만에 다시 1억원대에 진입했다.

부채 증가는 지속적인 생산비 상승과도 무관하지 않다.

2005∼2012년 7년간 축산농가의 연평균 생산비 상승률은 송아지 7.13%, 한우비육우 3.29%, 비육돈 7.78%, 육계 4.92%, 계란 4.20%, 우유 7.18%에 달했다.

특히 생산비에 반영되는 사료의 농가구입가격지수(2010년 100을 기준)는 지난해 112.1로 2005년 60.2보다 86.2%나 급등했다.

이처럼 생산비는 크게 늘어나는데 축산물 가격은 오히려 떨어졌다.

작년 축산물 농가판매가격지수(2010년 100을 기준)는 81.5로 2005년 93.0보다 12.4% 하락했다.

축산농가는 2005년까지 대부분의 축종에서 순수익을 얻었으나 이후 적자를 기록하거나 순수익이 급감하고 있다.

한우번식우와 산란계는 2010년 36만5천원, 4천36원의 적자를 기록한 뒤 지난해에는 142만4천원, 5천944원으로 적자폭이 커졌다.

한우비육우의 경우 2010년 마리당 73만9천원의 순수익을 얻었으나 작년에는 91만6천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또 비육돈, 육계, 젖소의 경우 지난해 마리당 수익이 2005년 대비 각각 7만3천원, 191원, 8만7천원 감소했다.

경영난이 지속되면서 한·육우농가 수는 2005년 19만2천124호에서 지난해 14만6천930호로 23.5%나 줄었다.

돼지 농가는 같은 기간 50.9%, 젖소농가는 32.7% 각각 급감했다.

김태성 농협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경영악화로 농가가 계속 감소하면 향후 국내산 축산물의 생산기반 약화가 우려된다"며 안정적 생산기반 유지를 위한 중장기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소 키워봐야 ‘빚더미’…축산농가 호당 부채 1억 돌파
    • 입력 2013-09-22 07:53:30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축산농가의 호당 평균 부채가 4년만에 다시 1억원을 넘어섰다.

중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1단계 협상이 타결된 상황에서 생산비 상승과 부채 증가에 시달리는 축산농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22일 통계청과 농협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축산농가의 호당 평균 부채는 1억277만원으로 2005년 4천438만원에서 131.6%나 증가했다.

축산농가 호당 부채는 2006년 4천500만원, 2007년 5천270만원에서 2008년 1억756만원으로 껑충 뛰었으나, 2009년 6천39만원, 2010년 6천103만원, 2011년 8천957만원을 기록한 뒤 4년 만에 다시 1억원대에 진입했다.

부채 증가는 지속적인 생산비 상승과도 무관하지 않다.

2005∼2012년 7년간 축산농가의 연평균 생산비 상승률은 송아지 7.13%, 한우비육우 3.29%, 비육돈 7.78%, 육계 4.92%, 계란 4.20%, 우유 7.18%에 달했다.

특히 생산비에 반영되는 사료의 농가구입가격지수(2010년 100을 기준)는 지난해 112.1로 2005년 60.2보다 86.2%나 급등했다.

이처럼 생산비는 크게 늘어나는데 축산물 가격은 오히려 떨어졌다.

작년 축산물 농가판매가격지수(2010년 100을 기준)는 81.5로 2005년 93.0보다 12.4% 하락했다.

축산농가는 2005년까지 대부분의 축종에서 순수익을 얻었으나 이후 적자를 기록하거나 순수익이 급감하고 있다.

한우번식우와 산란계는 2010년 36만5천원, 4천36원의 적자를 기록한 뒤 지난해에는 142만4천원, 5천944원으로 적자폭이 커졌다.

한우비육우의 경우 2010년 마리당 73만9천원의 순수익을 얻었으나 작년에는 91만6천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또 비육돈, 육계, 젖소의 경우 지난해 마리당 수익이 2005년 대비 각각 7만3천원, 191원, 8만7천원 감소했다.

경영난이 지속되면서 한·육우농가 수는 2005년 19만2천124호에서 지난해 14만6천930호로 23.5%나 줄었다.

돼지 농가는 같은 기간 50.9%, 젖소농가는 32.7% 각각 급감했다.

김태성 농협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경영악화로 농가가 계속 감소하면 향후 국내산 축산물의 생산기반 약화가 우려된다"며 안정적 생산기반 유지를 위한 중장기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