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자사고·특목고 수업료 미납률 전체 평균의 3배
입력 2013.09.22 (08:04) 연합뉴스
지난해 서울 지역 자율형 사립고와 특목고, 국제고의 수업료 미납률이 전체 고등학교 평균의 3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에는 이들 학교 학생 100명 중 1∼2명꼴로 수업료를 제때 내지 못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시내 자사고·특목고·국제고 35개교의 수업료 납입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미납률이 0.76%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전체 학생 3만6천403명 중 수업료를 내지 않은 학생(감면·지원학생 제외)은 275명이었다.

지난해 시내 고등학교 평균 미납률 0.28%의 2.71배에 달하는 수치다.

올해는 지난 6월까지 3만4천89명 중 588명이 수업료를 못 냈다. 미납률은 1.07%로 지난해의 1.4배다. 한 자사고는 전체 학생 1천447명 중 수업료를 미납한 학생이 95명으로 미납률이 6.6%에 달했다.

하반기 중 못 받은 수업료를 걷더라도 적지 않은 미납률을 기록할 것을 예상된다.

전체 미납액은 8억208만원, 1인당 미납액은 평균 136만원이었다.

고교 수업료는 납부기한을 1년 넘기면 학교가 학부모에게 문자와 전화, 문서로 독촉할 수 있다. 다만, 졸업 후 1년이 지나면 시효가 끝나기 때문에 강제로 받을 방법은 없다.

특목고·자사고 등의 미납률이 전체 평균을 크게 웃도는 이유는 비싼 수업료 때문으로 분석된다.

올해 상반기 자사고·특목고·국제고의 1인당 평균 수업료 납입액은 일반고 평균 146만원의 2.7배인 약 394만원으로 집계됐다.

특목고 중에서는 이화외고가 524만원으로 가장 비쌌고, 대원외고 506만원, 서울외고 487만원, 대일외고 480만원, 명덕외고 473만원, 한영외고 449만원 순이었다. 자사고 25개교는 360만∼430만원가량을 받았다.
  • 서울 자사고·특목고 수업료 미납률 전체 평균의 3배
    • 입력 2013-09-22 08:04:24
    연합뉴스
지난해 서울 지역 자율형 사립고와 특목고, 국제고의 수업료 미납률이 전체 고등학교 평균의 3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에는 이들 학교 학생 100명 중 1∼2명꼴로 수업료를 제때 내지 못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시내 자사고·특목고·국제고 35개교의 수업료 납입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미납률이 0.76%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전체 학생 3만6천403명 중 수업료를 내지 않은 학생(감면·지원학생 제외)은 275명이었다.

지난해 시내 고등학교 평균 미납률 0.28%의 2.71배에 달하는 수치다.

올해는 지난 6월까지 3만4천89명 중 588명이 수업료를 못 냈다. 미납률은 1.07%로 지난해의 1.4배다. 한 자사고는 전체 학생 1천447명 중 수업료를 미납한 학생이 95명으로 미납률이 6.6%에 달했다.

하반기 중 못 받은 수업료를 걷더라도 적지 않은 미납률을 기록할 것을 예상된다.

전체 미납액은 8억208만원, 1인당 미납액은 평균 136만원이었다.

고교 수업료는 납부기한을 1년 넘기면 학교가 학부모에게 문자와 전화, 문서로 독촉할 수 있다. 다만, 졸업 후 1년이 지나면 시효가 끝나기 때문에 강제로 받을 방법은 없다.

특목고·자사고 등의 미납률이 전체 평균을 크게 웃도는 이유는 비싼 수업료 때문으로 분석된다.

올해 상반기 자사고·특목고·국제고의 1인당 평균 수업료 납입액은 일반고 평균 146만원의 2.7배인 약 394만원으로 집계됐다.

특목고 중에서는 이화외고가 524만원으로 가장 비쌌고, 대원외고 506만원, 서울외고 487만원, 대일외고 480만원, 명덕외고 473만원, 한영외고 449만원 순이었다. 자사고 25개교는 360만∼430만원가량을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