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원 “환심 사려고 준 거액, 사기 당한 것 아니다”
입력 2013.09.22 (10:14) 사회
호스트바에서 만난 남성 접대부와 사귀었던 40대 여성이 남성과 헤어진 뒤 수천만 원대의 선물 값을 물어내라며 소송을 냈다가 패소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25부는 유부녀인 모 씨가 호스트바 접대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여성이 남성의 환심을 사기 위해 많은 돈을 준 것으로 볼 수 있고, 남성의 기망 행위를 인정할 수 없다며 선물값을 물어줄 필요가 없다고 판결했습니다.

'보험왕'으로 많은 돈을 번 유부녀 모 씨는 3년 전 한 호스트바에서 접대부로 일하던 3살 연하의 남성을 만났고 이 남성에게 6천6백만 원 상당의 외제 승용차를 선물하는 등 넉달만에 1억 3천만 원에 이르는 돈을 줬습니다.

그러나 2년의 연애기간이 끝나자 이 여성은 남성이 재산을 노리고 자신에게 접근해 마음을 빼앗은 다음 갖은 명목으로 돈을 요구했다며 재산상 손해 1억 7천여만 원과 위자료 2천만 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습니다.
  • 법원 “환심 사려고 준 거액, 사기 당한 것 아니다”
    • 입력 2013-09-22 10:14:19
    사회
호스트바에서 만난 남성 접대부와 사귀었던 40대 여성이 남성과 헤어진 뒤 수천만 원대의 선물 값을 물어내라며 소송을 냈다가 패소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25부는 유부녀인 모 씨가 호스트바 접대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여성이 남성의 환심을 사기 위해 많은 돈을 준 것으로 볼 수 있고, 남성의 기망 행위를 인정할 수 없다며 선물값을 물어줄 필요가 없다고 판결했습니다.

'보험왕'으로 많은 돈을 번 유부녀 모 씨는 3년 전 한 호스트바에서 접대부로 일하던 3살 연하의 남성을 만났고 이 남성에게 6천6백만 원 상당의 외제 승용차를 선물하는 등 넉달만에 1억 3천만 원에 이르는 돈을 줬습니다.

그러나 2년의 연애기간이 끝나자 이 여성은 남성이 재산을 노리고 자신에게 접근해 마음을 빼앗은 다음 갖은 명목으로 돈을 요구했다며 재산상 손해 1억 7천여만 원과 위자료 2천만 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