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서 70대 벌에 쏘여 숨져
입력 2013.09.22 (15:55) 사회
오늘 오전 9시 38분쯤 (경남) 창원시 구산면 75살 김 모씨의 집 화장실에서 김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아내가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김씨의 옷 속에서는 땅벌 한 마리가 나왔고 어깨 쪽에 벌에 쏘인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김씨의 아내는 남편이 오전에 집 주변 야산에 운동하러 갔다가 돌아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김씨가 야산에서 벌에 쏘인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창원서 70대 벌에 쏘여 숨져
    • 입력 2013-09-22 15:55:08
    사회
오늘 오전 9시 38분쯤 (경남) 창원시 구산면 75살 김 모씨의 집 화장실에서 김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아내가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김씨의 옷 속에서는 땅벌 한 마리가 나왔고 어깨 쪽에 벌에 쏘인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김씨의 아내는 남편이 오전에 집 주변 야산에 운동하러 갔다가 돌아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김씨가 야산에서 벌에 쏘인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