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항, 울산과 무승부 ‘아슬아슬 1위 수성’
입력 2013.09.22 (15:58) 수정 2013.09.22 (22:36)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포항 스틸러스가 울산 현대를 상대로 '2전 3기' 만에 승점을 따내고 선두 자리를 지켰다.

포항은 22일 포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9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36분 하피냐에게 먼저 골을 허용했으나, 8분 뒤 고무열이 한 골을 만회해 1-1로 비겼다.

올 시즌 울산을 상대로 2패만 기록했던 포항은 승점 1을 추가하며 승점 53을 기록, 아슬아슬한 1위를 유지했다.

울산(골득실 +20)은 승점 52로 전북 현대(골득실 +15)와 동률을 이뤘으나 골 득실에서 앞서 하루 만에 2위를 되찾았다.

전반 초반에는 원톱 박성호와 고무열-김승대-노병준을 2선에 내세운 포항이 공세를 이어갔다.

고무열은 전반 12분 박성호와의 패스플레이로 문전에서 절호의 찬스를 만들었으나 슈팅이 위로 뜨는 등 여러 번 아쉬운 장면을 남겼다.

포항이 기회를 살리지 못한 사이 울산은 투톱으로 나선 김신욱과 하피냐의 호흡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36분 김성환이 중앙선 부근에서 차올린 프리킥을 김신욱이 머리로 받아 떨궜고, 이를 받은 하피냐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수비수를 따돌리고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포항도 전반 종료 직전 반격에 성공했다.

전반 44분 이명주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올린 공을 김승대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뛰어들며 고무열에게 찔러줬고, 고무열은 마침내 왼발 슈팅을 꽂아넣어 동점골을 터뜨렸다.

후반 들어 포항은 조찬호, 김태수, 김은중을 잇달아 투입해 역전 골을 향해 고삐를 당겼지만 번번이 울산의 수비벽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울산도 후반 38분 김승용의 절묘한 프리킥 슈팅이 포항 골키퍼 신화용의 손에 걸리는 등 끝내 결승골이 나오지 않으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수원 경기에서는 수원 삼성과 인천 유나이티드가 1-1로 비겼다.

1-1로 맞선 후반 종료 직전 수원은 인천 안재준의 반칙으로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으나 조지훈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바람에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수원은 최근 홈 경기 9경기 연속 무패(4승5무) 행진을 이어간 것에 위안을 삼았다. 인천은 최근 4경기 연속 무패(2무2패)를 기록했다.

수원은 승점 45, 인천은 43점으로 나란히 5,6위를 지켰다. 4위는 FC서울(승점 50)이다.

하위 스플릿에서는 경남FC가 대구FC를 삼천포공설운동장으로 불러 3-0으로 완파했다.

경남은 최근 8경기 연속 무승(3무5패) 사슬을 끊고 시즌 5승째를 거뒀다.

이날 이겼더라면 경남을 제치고 11위로 올라설 수 있었던 대구는 후반 34분 아사모아가 페널티킥마저 놓치며 영패를 당해 경남과의 승점 차이가 5로 오히려 벌어졌다.

전남 드래곤즈와 대전 시티즌의 광양 경기는 2-2 무승부로 끝났다.

전남은 1-2로 뒤지던 후반 35분에 웨슬리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이미 옐로카드 한 장을 받았던 웨슬리는 골을 넣고 나서 상의를 벗고 세리머니를 하다가 경고를 한 차례 더 받고 곧바로 퇴장당했다.

대전은 후반 41분 주앙파울로의 오른발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와 다시 앞서 나갈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 포항, 울산과 무승부 ‘아슬아슬 1위 수성’
    • 입력 2013-09-22 15:58:42
    • 수정2013-09-22 22:36:21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포항 스틸러스가 울산 현대를 상대로 '2전 3기' 만에 승점을 따내고 선두 자리를 지켰다.

포항은 22일 포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9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36분 하피냐에게 먼저 골을 허용했으나, 8분 뒤 고무열이 한 골을 만회해 1-1로 비겼다.

올 시즌 울산을 상대로 2패만 기록했던 포항은 승점 1을 추가하며 승점 53을 기록, 아슬아슬한 1위를 유지했다.

울산(골득실 +20)은 승점 52로 전북 현대(골득실 +15)와 동률을 이뤘으나 골 득실에서 앞서 하루 만에 2위를 되찾았다.

전반 초반에는 원톱 박성호와 고무열-김승대-노병준을 2선에 내세운 포항이 공세를 이어갔다.

고무열은 전반 12분 박성호와의 패스플레이로 문전에서 절호의 찬스를 만들었으나 슈팅이 위로 뜨는 등 여러 번 아쉬운 장면을 남겼다.

포항이 기회를 살리지 못한 사이 울산은 투톱으로 나선 김신욱과 하피냐의 호흡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36분 김성환이 중앙선 부근에서 차올린 프리킥을 김신욱이 머리로 받아 떨궜고, 이를 받은 하피냐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수비수를 따돌리고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포항도 전반 종료 직전 반격에 성공했다.

전반 44분 이명주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올린 공을 김승대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뛰어들며 고무열에게 찔러줬고, 고무열은 마침내 왼발 슈팅을 꽂아넣어 동점골을 터뜨렸다.

후반 들어 포항은 조찬호, 김태수, 김은중을 잇달아 투입해 역전 골을 향해 고삐를 당겼지만 번번이 울산의 수비벽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울산도 후반 38분 김승용의 절묘한 프리킥 슈팅이 포항 골키퍼 신화용의 손에 걸리는 등 끝내 결승골이 나오지 않으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수원 경기에서는 수원 삼성과 인천 유나이티드가 1-1로 비겼다.

1-1로 맞선 후반 종료 직전 수원은 인천 안재준의 반칙으로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으나 조지훈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바람에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수원은 최근 홈 경기 9경기 연속 무패(4승5무) 행진을 이어간 것에 위안을 삼았다. 인천은 최근 4경기 연속 무패(2무2패)를 기록했다.

수원은 승점 45, 인천은 43점으로 나란히 5,6위를 지켰다. 4위는 FC서울(승점 50)이다.

하위 스플릿에서는 경남FC가 대구FC를 삼천포공설운동장으로 불러 3-0으로 완파했다.

경남은 최근 8경기 연속 무승(3무5패) 사슬을 끊고 시즌 5승째를 거뒀다.

이날 이겼더라면 경남을 제치고 11위로 올라설 수 있었던 대구는 후반 34분 아사모아가 페널티킥마저 놓치며 영패를 당해 경남과의 승점 차이가 5로 오히려 벌어졌다.

전남 드래곤즈와 대전 시티즌의 광양 경기는 2-2 무승부로 끝났다.

전남은 1-2로 뒤지던 후반 35분에 웨슬리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이미 옐로카드 한 장을 받았던 웨슬리는 골을 넣고 나서 상의를 벗고 세리머니를 하다가 경고를 한 차례 더 받고 곧바로 퇴장당했다.

대전은 후반 41분 주앙파울로의 오른발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와 다시 앞서 나갈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