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영 장관, 사의 검토 중…기초연금 공약 난항
입력 2013.09.22 (21:08) 수정 2013.09.22 (22: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우디아라비아 출장 중인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이 사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초연금 관련 공약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한 부담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우디아라비아 출장 중인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

진 장관이 기초연금이 박근혜 정부의 대선 공약대로 실현되지 못하는 것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할 것이라는 설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진영 장관은 사의 표명 진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부인하지 않아 결심을 굳힌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녹취> "여기서 물어보면 뭐라고 하기가...오늘은 중요한 회의를 해야 하니까..."

기초연금 공약은 65살 이상 모든 노인에게 월 20만 원 이상 지급하는 것이 원안이었지만 정부 재정부담 때문에 소득 수준에 따라 차등 지급하는 쪽으로
당초 공약에서 멀어졌습니다.

진 장관은 이곳 사우디에서의 유류 수출협상 일정이 끝나는 대로 청와대에 사의를 전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관련자는 당 정책위 의장을 지내며 원래의 기초연금 공약을 주도했던 진 장관이 책임을 느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진영 장관, 사의 검토 중…기초연금 공약 난항
    • 입력 2013-09-22 21:12:05
    • 수정2013-09-22 22:47:34
    뉴스 9
<앵커 멘트>

사우디아라비아 출장 중인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이 사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초연금 관련 공약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한 부담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우디아라비아 출장 중인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

진 장관이 기초연금이 박근혜 정부의 대선 공약대로 실현되지 못하는 것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할 것이라는 설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진영 장관은 사의 표명 진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부인하지 않아 결심을 굳힌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녹취> "여기서 물어보면 뭐라고 하기가...오늘은 중요한 회의를 해야 하니까..."

기초연금 공약은 65살 이상 모든 노인에게 월 20만 원 이상 지급하는 것이 원안이었지만 정부 재정부담 때문에 소득 수준에 따라 차등 지급하는 쪽으로
당초 공약에서 멀어졌습니다.

진 장관은 이곳 사우디에서의 유류 수출협상 일정이 끝나는 대로 청와대에 사의를 전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관련자는 당 정책위 의장을 지내며 원래의 기초연금 공약을 주도했던 진 장관이 책임을 느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