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백민철, PK 2개 막은 신들린 선방
입력 2013.09.22 (21:30) 수정 2013.09.22 (22: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에서는 경남의 백민철 골키퍼가 신들린 선방 쇼를 펼쳤습니다.

페널티킥을 2번이나 막아내며 팀의 완승을 이끌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백민철 골키퍼의 눈부신 선방 장면입니다.

후반 9분 송창호의 페널티킥을 정확히 예측해 막아냅니다.

백민철의 냉철한 판단력은 후반 34분 또 한번 빛을 발합니다.

아사모아의 두번째 페널티킥도 침착하게 기다려 또 잡아냅니다.

백민철 골키퍼는 친청팀 대구를 상대로 철벽 방어를 펼쳤습니다.

반면, 경남의 강승조는 대담한 파넨카 킥으로 3대 0 완승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전남 웨슬리의 환상적인 중거리포입니다.

하지만 웨슬리는 유니폼을 벗는 과도한 뒤풀이를 했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했습니다.

포항은 전반 35분 하파냐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습니다.

하지만 8분 뒤 고무열의 천금같은 동점골로, 울산과 무승부를 거두고 선두를 지켰습니다.

수원은 산토스의 환상적인 발리슛으로 인천에 기선을 잡았지만, 7분 뒤 안재준에게 헤딩 골을 내줘 1대 1로 비겼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경남 백민철, PK 2개 막은 신들린 선방
    • 입력 2013-09-22 21:31:35
    • 수정2013-09-22 22:33:04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축구에서는 경남의 백민철 골키퍼가 신들린 선방 쇼를 펼쳤습니다.

페널티킥을 2번이나 막아내며 팀의 완승을 이끌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백민철 골키퍼의 눈부신 선방 장면입니다.

후반 9분 송창호의 페널티킥을 정확히 예측해 막아냅니다.

백민철의 냉철한 판단력은 후반 34분 또 한번 빛을 발합니다.

아사모아의 두번째 페널티킥도 침착하게 기다려 또 잡아냅니다.

백민철 골키퍼는 친청팀 대구를 상대로 철벽 방어를 펼쳤습니다.

반면, 경남의 강승조는 대담한 파넨카 킥으로 3대 0 완승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전남 웨슬리의 환상적인 중거리포입니다.

하지만 웨슬리는 유니폼을 벗는 과도한 뒤풀이를 했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했습니다.

포항은 전반 35분 하파냐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습니다.

하지만 8분 뒤 고무열의 천금같은 동점골로, 울산과 무승부를 거두고 선두를 지켰습니다.

수원은 산토스의 환상적인 발리슛으로 인천에 기선을 잡았지만, 7분 뒤 안재준에게 헤딩 골을 내줘 1대 1로 비겼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