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상문 신한동해오픈 출전 ‘새로운 도전’
입력 2013.09.25 (06:26) 수정 2013.09.25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올해 PGA투어 챔피언에 오른 배상문이 신한동해오픈에 출전합니다.

첫 우승 이후 부진했던 배상문은 이번 대회를 새로운 도전의 계기로 삼겠다는 각오입니다.

정충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5월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에서 생애 처음으로 PGA투어 우승을 차지한 배상문.

최경주와 양용은의 맥을 잇는 새로운 스타로 떠올랐습니다.

그러나 시즌을 마친 배상문은 첫 우승의 기쁨과 함께 진한 아쉬움도 나타냈습니다.

올해 26개 대회에 출전해 한차례 정상에 오르긴 했지만, 10위 안에 두번, 25위 안에 든 것도 두번에 그쳤습니다.

이번 신한동해오픈은 이런 아쉬움을 떨치고 새롭게 출발하는 재도약의 전환점입니다.

<인터뷰> 배상문 (캘러웨이)

국내 남자 골프 최대 규모인 이번 대회는 배상문과 김경태,

지난해 우승자 김민휘 등 국내외에서 활약하는 스타들이 대거 출전합니다.

<인터뷰> 김민휘 (신한금융그룹): "지난해 챔피언으로서 다시 한번 참가할 수 있게 돼 굉장히 영광입니다. 계획적으로 잘 플레이해서 좋은 플레이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KBS 한국방송은 대회 첫날부터 주요 경기를 중계방송합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배상문 신한동해오픈 출전 ‘새로운 도전’
    • 입력 2013-09-25 06:29:05
    • 수정2013-09-25 07:06:0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올해 PGA투어 챔피언에 오른 배상문이 신한동해오픈에 출전합니다.

첫 우승 이후 부진했던 배상문은 이번 대회를 새로운 도전의 계기로 삼겠다는 각오입니다.

정충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5월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에서 생애 처음으로 PGA투어 우승을 차지한 배상문.

최경주와 양용은의 맥을 잇는 새로운 스타로 떠올랐습니다.

그러나 시즌을 마친 배상문은 첫 우승의 기쁨과 함께 진한 아쉬움도 나타냈습니다.

올해 26개 대회에 출전해 한차례 정상에 오르긴 했지만, 10위 안에 두번, 25위 안에 든 것도 두번에 그쳤습니다.

이번 신한동해오픈은 이런 아쉬움을 떨치고 새롭게 출발하는 재도약의 전환점입니다.

<인터뷰> 배상문 (캘러웨이)

국내 남자 골프 최대 규모인 이번 대회는 배상문과 김경태,

지난해 우승자 김민휘 등 국내외에서 활약하는 스타들이 대거 출전합니다.

<인터뷰> 김민휘 (신한금융그룹): "지난해 챔피언으로서 다시 한번 참가할 수 있게 돼 굉장히 영광입니다. 계획적으로 잘 플레이해서 좋은 플레이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KBS 한국방송은 대회 첫날부터 주요 경기를 중계방송합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