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 시즌 3호골…컵대회 16강 견인
입력 2013.09.25 (07:16) 수정 2013.09.25 (10:12)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손세이셔널' 손흥민(21·레버쿠젠)이 독일축구협회(DFB) 컵대회에서 시즌 세 번째 골을 폭발하며 팀을 16강으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25일(한국시간) 독일 빌레펠트의 쉬코 아레나에서 열린 2013-2014 DFB 포칼 2라운드(32강) 분데스리가 2부 아르마니아 빌레펠트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17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8월 3일 DFB 포칼 1라운드에서 4부리그 립슈타트를 상대로 이적 이후 첫 골을 넣은 손흥민은 지난달 10일 정규리그 개막전인 프라이부르크전에서 터트린 결승골 이후 한 달 넘게 이어진 침묵을 깨고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컵대회 2호, 시즌 3호 골이다.

손흥민의 결승골과 후반 44분 추가골을 넣은 시드니 샘의 활약을 앞세운 레버쿠젠은 빌레펠트를 2-0으로 제압하고 16강에 진출했다.

DFB 포칼 16강전은 12월 3∼4일 열린다.

지난 21일 마인츠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을 시즌 처음으로 선발에서 제외한 사미 히피아 감독은 당시 손흥민의 자리에 세웠던 로비 크루스와 손흥민을 이날 동시에 양쪽 측면 공격수로 배치했다.

전반전 레버쿠젠이 빌레펠트의 압박과 역습에 고전한 가운데 손흥민도 이렇다 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

그러나 후반 들어 더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비며 기회를 엿본 손흥민은 마침내 후반 17분 팀의 해결사로 나섰다.

손흥민은 라르스 벤더의 짧은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정확하게 오른발로 밀어 넣어 짜릿한 골 맛을 봤다.

이후 기세가 오른 레버쿠젠은 후반 44분 샘이 한 골을 추가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후반 45분이 모두 흐르고 나서 팀이 2-0으로 앞선 가운데 손흥민은 히피아 감독의 격려를 받으며 제바스티안 뵈니쉬와 교체됐다.

한편, 볼프스부르크의 구자철(24)은 VfR 알렌(2부)과의 홈경기에서 후반 45분을 뛰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지난 22일 호펜하임과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첫 실점의 빌미를 제공하고 전반전만 출전한 구자철은 이날도 경기 절반을 소화했다.

볼프스부르크는 전반 추가시간 디에구, 후반 37분 팀 클로제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완승했다.

이달 초 아우크스부르크로 이적한 홍정호(24)는 3부리그 프로이센 뮌스터와의 경기에 교체 선수에도 이름을 올리지 않아 독일 무대 데뷔전을 다시 미뤘다.

아우크스부르크는 토비아스 베르너가 결승골 등 2골을 터뜨리고 사샤 묄더스가 한 골을 더해 뮌스터를 3-0으로 완파했다.

마인츠의 수비수 박주호(26)도 FC쾰른(2부)과의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마인츠는 후반 8분 쾰른의 마르셀 리세에게 결승골을 내줘 0-1로 졌다.

이밖에 분데스리가의 강호 도르트문트는 2부리그 팀인 1860 뮌헨과 전·후반 9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하다 연장전에서만 2골이 터지면서 2-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의 친정팀인 함부르크도 그로이터 퓌르트(2부)를 1-0으로 물리치고 16강에 합류했다.
  • 손흥민 시즌 3호골…컵대회 16강 견인
    • 입력 2013-09-25 07:16:05
    • 수정2013-09-25 10:12:48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손세이셔널' 손흥민(21·레버쿠젠)이 독일축구협회(DFB) 컵대회에서 시즌 세 번째 골을 폭발하며 팀을 16강으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25일(한국시간) 독일 빌레펠트의 쉬코 아레나에서 열린 2013-2014 DFB 포칼 2라운드(32강) 분데스리가 2부 아르마니아 빌레펠트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17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8월 3일 DFB 포칼 1라운드에서 4부리그 립슈타트를 상대로 이적 이후 첫 골을 넣은 손흥민은 지난달 10일 정규리그 개막전인 프라이부르크전에서 터트린 결승골 이후 한 달 넘게 이어진 침묵을 깨고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컵대회 2호, 시즌 3호 골이다.

손흥민의 결승골과 후반 44분 추가골을 넣은 시드니 샘의 활약을 앞세운 레버쿠젠은 빌레펠트를 2-0으로 제압하고 16강에 진출했다.

DFB 포칼 16강전은 12월 3∼4일 열린다.

지난 21일 마인츠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을 시즌 처음으로 선발에서 제외한 사미 히피아 감독은 당시 손흥민의 자리에 세웠던 로비 크루스와 손흥민을 이날 동시에 양쪽 측면 공격수로 배치했다.

전반전 레버쿠젠이 빌레펠트의 압박과 역습에 고전한 가운데 손흥민도 이렇다 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

그러나 후반 들어 더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비며 기회를 엿본 손흥민은 마침내 후반 17분 팀의 해결사로 나섰다.

손흥민은 라르스 벤더의 짧은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정확하게 오른발로 밀어 넣어 짜릿한 골 맛을 봤다.

이후 기세가 오른 레버쿠젠은 후반 44분 샘이 한 골을 추가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후반 45분이 모두 흐르고 나서 팀이 2-0으로 앞선 가운데 손흥민은 히피아 감독의 격려를 받으며 제바스티안 뵈니쉬와 교체됐다.

한편, 볼프스부르크의 구자철(24)은 VfR 알렌(2부)과의 홈경기에서 후반 45분을 뛰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지난 22일 호펜하임과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첫 실점의 빌미를 제공하고 전반전만 출전한 구자철은 이날도 경기 절반을 소화했다.

볼프스부르크는 전반 추가시간 디에구, 후반 37분 팀 클로제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완승했다.

이달 초 아우크스부르크로 이적한 홍정호(24)는 3부리그 프로이센 뮌스터와의 경기에 교체 선수에도 이름을 올리지 않아 독일 무대 데뷔전을 다시 미뤘다.

아우크스부르크는 토비아스 베르너가 결승골 등 2골을 터뜨리고 사샤 묄더스가 한 골을 더해 뮌스터를 3-0으로 완파했다.

마인츠의 수비수 박주호(26)도 FC쾰른(2부)과의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마인츠는 후반 8분 쾰른의 마르셀 리세에게 결승골을 내줘 0-1로 졌다.

이밖에 분데스리가의 강호 도르트문트는 2부리그 팀인 1860 뮌헨과 전·후반 9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하다 연장전에서만 2골이 터지면서 2-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의 친정팀인 함부르크도 그로이터 퓌르트(2부)를 1-0으로 물리치고 16강에 합류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