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특수 ‘끝’…채소·과일 가격 급락
입력 2013.09.25 (07:37) 수정 2013.09.25 (08:12) 연합뉴스
추석을 앞두고 크게 올랐던 과일과 채소 등 주요 신선식품 가격이 급락했다.

25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가락시장에서 전날 거래된 배추 10㎏의 평균 도매가(상등급)는 7천295원으로 일주일전 1만1천93원보다 44.3% 하락했다.

한달전인 1만1천93원에 비해서는 47.4%, 작년동기 대비 29.7% 각각 떨어졌다.

무 18㎏(상등급)가격은 1만2천18원으로 일주일전보다 17.4%, 한달전보다는 36.0% 내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19.8% 낮았다.

올여름 작황이 부진했던 시금치 4㎏(상등급)는 1만2천961원으로 한주전 3만6천641원보다는 3분의 1 수준으로 크게 빠졌다. 한달전 가격인 4만3천690원의 4분의 1 로 떨어졌다.

상추 4㎏(상등급)는 1만9천785원으로 한주전 3만846원보다 35.9% 하락했다.

열무 4㎏ 상등급 도매가도 5천34원으로 1만172원까지 치솟았던 일주일전과 비교하면 절반으로 내려왔다. 한달전보다는 21.5%, 1년전보다는 30.1% 낮은 가격이다.

명절을 앞두고 몸값이 크게 뛴 사과 홍로 15㎏(상등급)는 4만5천309원으로 한달전 8만8천89원의 절반 수준이었다. 한주전 6만3천764원보다는 29.0% 하락했다. 지난해보다는 14.5% 떨어졌다.

복숭아 백도 4.5㎏(상등급)는 1만8천258원으로 한주전 2만9천686원보다 39.5% 하락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무더위가 끝난데다 추석 수요도 사라진 만큼 당분간 신선식품 가격은 안정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 추석 특수 ‘끝’…채소·과일 가격 급락
    • 입력 2013-09-25 07:37:17
    • 수정2013-09-25 08:12:34
    연합뉴스
추석을 앞두고 크게 올랐던 과일과 채소 등 주요 신선식품 가격이 급락했다.

25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가락시장에서 전날 거래된 배추 10㎏의 평균 도매가(상등급)는 7천295원으로 일주일전 1만1천93원보다 44.3% 하락했다.

한달전인 1만1천93원에 비해서는 47.4%, 작년동기 대비 29.7% 각각 떨어졌다.

무 18㎏(상등급)가격은 1만2천18원으로 일주일전보다 17.4%, 한달전보다는 36.0% 내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19.8% 낮았다.

올여름 작황이 부진했던 시금치 4㎏(상등급)는 1만2천961원으로 한주전 3만6천641원보다는 3분의 1 수준으로 크게 빠졌다. 한달전 가격인 4만3천690원의 4분의 1 로 떨어졌다.

상추 4㎏(상등급)는 1만9천785원으로 한주전 3만846원보다 35.9% 하락했다.

열무 4㎏ 상등급 도매가도 5천34원으로 1만172원까지 치솟았던 일주일전과 비교하면 절반으로 내려왔다. 한달전보다는 21.5%, 1년전보다는 30.1% 낮은 가격이다.

명절을 앞두고 몸값이 크게 뛴 사과 홍로 15㎏(상등급)는 4만5천309원으로 한달전 8만8천89원의 절반 수준이었다. 한주전 6만3천764원보다는 29.0% 하락했다. 지난해보다는 14.5% 떨어졌다.

복숭아 백도 4.5㎏(상등급)는 1만8천258원으로 한주전 2만9천686원보다 39.5% 하락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무더위가 끝난데다 추석 수요도 사라진 만큼 당분간 신선식품 가격은 안정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