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컴즈, 네이트뉴스 댓글에 ‘자율실명제’ 도입
입력 2013.09.25 (07:38) 수정 2013.09.25 (08:12) 연합뉴스
국내 3위 포털 업체 SK커뮤니케이션즈(이하 SK컴즈)는 네이트 뉴스 댓글에 이용자가 동의하면 실명을 나타내도록 하는 '뉴스 댓글 내 이름 표시제'를 개인 컴퓨터(PC)와 모바일에서 동시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현재는 네이트에 실린 기사에 댓글을 달면 이용자의 아이디 중 뒤쪽 4자리는 '****'로 감춰진다.

SK컴즈는 사전에 동의한 이용자에 한해 일부가 숨겨진 아이디 대신 실제 이름이 나타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형태는 댓글을 다는 데 필요한 로그인 과정에서 실명으로 할지 기존 방식인 아이디 일부 숨김으로 할지를 묻는 팝업창이 뜨는 방식이 될 예정이다.

SK컴즈 관계자는 "인터넷 사용자 54.4%가 악성 댓글로 피해를 봤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로 사이버폭력이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기 때문"이라고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사단법인 한국블로그산업협회의 장대규 협회장은 이와 관련해 "최근 포털의 뉴스 댓글에서 나타나는 사이버 언어폭력은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장 협회장은 "개인이 무방비로 폭력에 노출되는 상황에서 서비스 제공 사업자인 포털이 어떤 식으로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한편, SK컴즈는 이번 정책이 지난해에 폐지된 인터넷 실명제로 되돌아가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SK컴즈 관계자는 "내 이름 표시제는 사용자의 자율 의지로 인터넷 댓글 문화를 정화해보자는 취지에서 나온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2007년 도입된 인터넷 실명제는 개인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이유로 인터넷 이용자로부터 많은 비판을 받았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같은 외국계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국내에서 확산하며 실효성에도 의문이 제기됐다.

결국 도입 5년 만인 지난해 8월 헌법재판소가 인터넷 실명제(제한적 본인확인제)를 규정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44조 1항에 대해 재판관 전원 일치로 위헌 결정을 내리며 공식 폐지됐다.
  • SK컴즈, 네이트뉴스 댓글에 ‘자율실명제’ 도입
    • 입력 2013-09-25 07:38:42
    • 수정2013-09-25 08:12:34
    연합뉴스
국내 3위 포털 업체 SK커뮤니케이션즈(이하 SK컴즈)는 네이트 뉴스 댓글에 이용자가 동의하면 실명을 나타내도록 하는 '뉴스 댓글 내 이름 표시제'를 개인 컴퓨터(PC)와 모바일에서 동시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현재는 네이트에 실린 기사에 댓글을 달면 이용자의 아이디 중 뒤쪽 4자리는 '****'로 감춰진다.

SK컴즈는 사전에 동의한 이용자에 한해 일부가 숨겨진 아이디 대신 실제 이름이 나타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형태는 댓글을 다는 데 필요한 로그인 과정에서 실명으로 할지 기존 방식인 아이디 일부 숨김으로 할지를 묻는 팝업창이 뜨는 방식이 될 예정이다.

SK컴즈 관계자는 "인터넷 사용자 54.4%가 악성 댓글로 피해를 봤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로 사이버폭력이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기 때문"이라고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사단법인 한국블로그산업협회의 장대규 협회장은 이와 관련해 "최근 포털의 뉴스 댓글에서 나타나는 사이버 언어폭력은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장 협회장은 "개인이 무방비로 폭력에 노출되는 상황에서 서비스 제공 사업자인 포털이 어떤 식으로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한편, SK컴즈는 이번 정책이 지난해에 폐지된 인터넷 실명제로 되돌아가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SK컴즈 관계자는 "내 이름 표시제는 사용자의 자율 의지로 인터넷 댓글 문화를 정화해보자는 취지에서 나온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2007년 도입된 인터넷 실명제는 개인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이유로 인터넷 이용자로부터 많은 비판을 받았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같은 외국계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국내에서 확산하며 실효성에도 의문이 제기됐다.

결국 도입 5년 만인 지난해 8월 헌법재판소가 인터넷 실명제(제한적 본인확인제)를 규정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44조 1항에 대해 재판관 전원 일치로 위헌 결정을 내리며 공식 폐지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