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아시아의 새로운 ‘투자 천국’ 부상”
입력 2013.09.25 (10:18) 연합뉴스
일본 제외한 아시아 1위 채권 발행국 복귀
도이체방크 "선진시장으로 인식돼 월가도 큰 관심"


한국의 투자 전망이 갈수록 밝아지면서 아시아의 "새로운 투자 천국"이 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 보도했다.

저널은 전문분석기관 딜 로직을 인용해 한국 정부와 기업이 이달 들어서만 39억 8천만 달러의 채권을 발행했다고 집계했다.

이로써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의 채권 발행 규모가 미국의 출구 전략이 처음 시사된 지난 5월 이후 최고 수준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 현 3분기에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에서 발행된 채권의 36%를 차지해 역내 1위를 회복했다고 저널은 전했다.

저널은 한국이 지난 10년의 대부분을 1위였다가 지난해 중국에 추월당했음을 상기시켰다.

이 추세로 가면 한국의 채권 발행은 이달에 60억 달러를 초과해 1개월 실적으로 지난해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됐다.

저널은 한국이 상대적으로 밝은 경제 전망과 견고한 금융 구조 때문에 최근 아시아의 다른 신흥국에 비해 '안전한 투자처'란 위상을 확보했다고 분석했다.

그 배경으로 지난달 말 현재 3천310억 9천만 달러에 달한 기록적 보유 외환과 올해 53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한국은행이 전망한 경상 흑자가 도사리고 있다고 저널은 지적했다.

도이체방크의 아시아 채권 투자 책임자 헤르만 반 덴 발 베이케는 저널에 "한국이 탄탄한 공공 재정과 견고한 채권시장, 그리고 삼성전자와 현대ㆍ기아차 같은 세계적인 기업을 갖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선진시장으로 인식되면서 미국의 세련된 투자자에게도 매력이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저널은 팩트셋 분석을 인용해 코스피 지수가 올 상반기 12% 상승했으며 달러에 대한 원화 가치가 지난 3개월 8% 높아진 점도 상기시켰다.

채권시장 소식통들은 한국물 인기가 여전하다면서 한 예로 산업은행이 이달에 7억 5천만 달러의 채권을 발행했을 때 4배 이상의 자금이 몰린 점을 지적했다.

이들은 한국 기업이 이달 중 20억 달러의 채권을 더 발행할 것으로 전해진다고 덧붙였다.

바클레이스의 서울 소재 채권시장 책임자 앤디 최는 저널에 연준의 출구 전략이 연내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확산하고 있음을 상기시키면서 따라서 "지금부터 내달까지 채권 발행이 더 몰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 “한국, 아시아의 새로운 ‘투자 천국’ 부상”
    • 입력 2013-09-25 10:18:23
    연합뉴스
일본 제외한 아시아 1위 채권 발행국 복귀
도이체방크 "선진시장으로 인식돼 월가도 큰 관심"


한국의 투자 전망이 갈수록 밝아지면서 아시아의 "새로운 투자 천국"이 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 보도했다.

저널은 전문분석기관 딜 로직을 인용해 한국 정부와 기업이 이달 들어서만 39억 8천만 달러의 채권을 발행했다고 집계했다.

이로써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의 채권 발행 규모가 미국의 출구 전략이 처음 시사된 지난 5월 이후 최고 수준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 현 3분기에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에서 발행된 채권의 36%를 차지해 역내 1위를 회복했다고 저널은 전했다.

저널은 한국이 지난 10년의 대부분을 1위였다가 지난해 중국에 추월당했음을 상기시켰다.

이 추세로 가면 한국의 채권 발행은 이달에 60억 달러를 초과해 1개월 실적으로 지난해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됐다.

저널은 한국이 상대적으로 밝은 경제 전망과 견고한 금융 구조 때문에 최근 아시아의 다른 신흥국에 비해 '안전한 투자처'란 위상을 확보했다고 분석했다.

그 배경으로 지난달 말 현재 3천310억 9천만 달러에 달한 기록적 보유 외환과 올해 53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한국은행이 전망한 경상 흑자가 도사리고 있다고 저널은 지적했다.

도이체방크의 아시아 채권 투자 책임자 헤르만 반 덴 발 베이케는 저널에 "한국이 탄탄한 공공 재정과 견고한 채권시장, 그리고 삼성전자와 현대ㆍ기아차 같은 세계적인 기업을 갖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선진시장으로 인식되면서 미국의 세련된 투자자에게도 매력이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저널은 팩트셋 분석을 인용해 코스피 지수가 올 상반기 12% 상승했으며 달러에 대한 원화 가치가 지난 3개월 8% 높아진 점도 상기시켰다.

채권시장 소식통들은 한국물 인기가 여전하다면서 한 예로 산업은행이 이달에 7억 5천만 달러의 채권을 발행했을 때 4배 이상의 자금이 몰린 점을 지적했다.

이들은 한국 기업이 이달 중 20억 달러의 채권을 더 발행할 것으로 전해진다고 덧붙였다.

바클레이스의 서울 소재 채권시장 책임자 앤디 최는 저널에 연준의 출구 전략이 연내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확산하고 있음을 상기시키면서 따라서 "지금부터 내달까지 채권 발행이 더 몰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