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선미 “경비업체 불법행위 갈수록 늘어”
입력 2013.09.25 (10:44) 정치
경비업체가 불법행위를 저지르다 적발된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민주당 진선미 의원은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경비업체들의 불법행위가 모두 680건으로 지난 5년 사이 69%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과태료 부과 금액도 지난 2008년 3억 2백만 원에서 지난해 5억 7천 2백만 원으로 5년 사이 90% 증가했습니다.

불법행위 유형은 허가사항 신고 불이행이 가장 많았으며 경비원 배치, 폐지 신고 불이행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 진선미 “경비업체 불법행위 갈수록 늘어”
    • 입력 2013-09-25 10:44:43
    정치
경비업체가 불법행위를 저지르다 적발된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민주당 진선미 의원은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경비업체들의 불법행위가 모두 680건으로 지난 5년 사이 69%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과태료 부과 금액도 지난 2008년 3억 2백만 원에서 지난해 5억 7천 2백만 원으로 5년 사이 90% 증가했습니다.

불법행위 유형은 허가사항 신고 불이행이 가장 많았으며 경비원 배치, 폐지 신고 불이행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