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상반기 한은 돈 67조 원 차입…사상 최대”
입력 2013.09.25 (11:00) 경제
정부가 올해 상반기 한국은행에서 빌린 돈이 67조 원이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정의당 박원석 의원에게 낸 자료를 보면, 정부가 한은에서 일시 차입한 자금의 누적액은 67조 8천 원이며 상반기에 이자로만 197억 원을 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노무현 정부 5년 동안 한은에서 차입한 돈의 두 배, 이명박 정부 5년간 차입금의 절반에 해당하는 규모입니다.

박원석 의원은 한은 차입금이 급증한 것은 정부가 재정을 무계획적으로 한 결과라고 비판했습니다.
  • “정부, 상반기 한은 돈 67조 원 차입…사상 최대”
    • 입력 2013-09-25 11:00:24
    경제
정부가 올해 상반기 한국은행에서 빌린 돈이 67조 원이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정의당 박원석 의원에게 낸 자료를 보면, 정부가 한은에서 일시 차입한 자금의 누적액은 67조 8천 원이며 상반기에 이자로만 197억 원을 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노무현 정부 5년 동안 한은에서 차입한 돈의 두 배, 이명박 정부 5년간 차입금의 절반에 해당하는 규모입니다.

박원석 의원은 한은 차입금이 급증한 것은 정부가 재정을 무계획적으로 한 결과라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