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창용, ⅔이닝 2실점…방어율 6.75 ‘껑충’
입력 2013.09.25 (11:17) 수정 2013.09.25 (15:31)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컵스의 불펜 투수 임창용(37)이 올 시즌 5번째 미국프로야구 등판에서 빅리그 데뷔 이후 최다인 2자책점을 기록했다.

임창용은 25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홈경기에서 팀이 1-4로 뒤진 5회초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⅔이닝 동안 타자 7명을 상대하면서 삼진 2개를 잡았지만 2루타를 포함해 안타 2개, 볼넷 3개 등을 내주고 2실점했다.

임창용의 평균자책점은 2.70에서 6.75로 치솟았다.

17일 밀워키전에서 1실점한 것이 올시즌 실점의 전부이던 임창용은 이날 제구력을 찾지 못해 자책점이 늘었다.

평소 직구 위주로 던지던 임창용은 이날 직구(포심 13개, 투심 2개), 체인지업(10개), 슬라이더(4개), 커브(1개) 등을 섞어 총 34개의 공을 던졌다.

이 중 13개만이 스트라이크존을 향할 정도로 제구력이 좋지 않았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5㎞(90마일)로 평소에 비해 5㎞정도 느린 편이었다.

임창용은 첫 상대인 앤드루 매커천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2번째 상대인 말론 버드에게는 유인구가 통하지 않아 연달아 볼 4개를 던지고 출루를 허용했다.

다이오너 나바로 포수가 마운드에 올라 임창용의 가슴을 진정시키려 애썼지만 여의치 않았다.

3번째 상대인 개비 산체스에게도 볼넷을 허용, 무사 만루가 됐다.

위기 상황에서 제구력을 찾은 임창용은 4번째 상대 러셀 마틴을 삼진으로 잡아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다음 타자인 페드로 알바레스와 풀카운트 접전을 벌인 끝에 2타점 2루타를 맞았다.

1사 1,2루에서 닐 워커를 고의사구로 내보낸 임창용은 컵스의 투수 게릿 콜을 삼진으로 잡고 2사 만루에 라이언 스위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스위니가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쳐 임창용의 자책점은 2점에서 더 늘지 않았다.

컵스는 이날 피츠버그에 2-8로 패했다.
  • 임창용, ⅔이닝 2실점…방어율 6.75 ‘껑충’
    • 입력 2013-09-25 11:17:44
    • 수정2013-09-25 15:31:55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컵스의 불펜 투수 임창용(37)이 올 시즌 5번째 미국프로야구 등판에서 빅리그 데뷔 이후 최다인 2자책점을 기록했다.

임창용은 25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홈경기에서 팀이 1-4로 뒤진 5회초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⅔이닝 동안 타자 7명을 상대하면서 삼진 2개를 잡았지만 2루타를 포함해 안타 2개, 볼넷 3개 등을 내주고 2실점했다.

임창용의 평균자책점은 2.70에서 6.75로 치솟았다.

17일 밀워키전에서 1실점한 것이 올시즌 실점의 전부이던 임창용은 이날 제구력을 찾지 못해 자책점이 늘었다.

평소 직구 위주로 던지던 임창용은 이날 직구(포심 13개, 투심 2개), 체인지업(10개), 슬라이더(4개), 커브(1개) 등을 섞어 총 34개의 공을 던졌다.

이 중 13개만이 스트라이크존을 향할 정도로 제구력이 좋지 않았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5㎞(90마일)로 평소에 비해 5㎞정도 느린 편이었다.

임창용은 첫 상대인 앤드루 매커천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2번째 상대인 말론 버드에게는 유인구가 통하지 않아 연달아 볼 4개를 던지고 출루를 허용했다.

다이오너 나바로 포수가 마운드에 올라 임창용의 가슴을 진정시키려 애썼지만 여의치 않았다.

3번째 상대인 개비 산체스에게도 볼넷을 허용, 무사 만루가 됐다.

위기 상황에서 제구력을 찾은 임창용은 4번째 상대 러셀 마틴을 삼진으로 잡아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다음 타자인 페드로 알바레스와 풀카운트 접전을 벌인 끝에 2타점 2루타를 맞았다.

1사 1,2루에서 닐 워커를 고의사구로 내보낸 임창용은 컵스의 투수 게릿 콜을 삼진으로 잡고 2사 만루에 라이언 스위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스위니가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쳐 임창용의 자책점은 2점에서 더 늘지 않았다.

컵스는 이날 피츠버그에 2-8로 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