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정화장치 27일 재가동
입력 2013.09.25 (16:57) 수정 2013.09.26 (08:55) 국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정화장치가 27일 재가동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내 방사성물질 정화 설비 3개 라인 중 1개의 시험 운전을 27일 재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나머지 2개 라인도 다음달과 11월 순차적으로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전력은 지난 3월 정화설비 시험운전을 시작했지만 약제로 장비가 부식해 구명이 생기는 등 문제가 발생하자 가동을 중단하고 복구 작업을 했습니다.

이 정화시설은 하루 최대 5백 톤의 오염수에서 62 종류의 방성 물질을 제거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방사성 삼중수소'를 없애지 못하기 때문에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이 1차 정화 뒤 걸러지지 않은 삼중수소는 희석해서 바다로 방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탱크로 가는 오염수 양이 하루 4백톤씩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현재 탱크 안에는 35톤이 저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정화장치 27일 재가동
    • 입력 2013-09-25 16:57:21
    • 수정2013-09-26 08:55:26
    국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정화장치가 27일 재가동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내 방사성물질 정화 설비 3개 라인 중 1개의 시험 운전을 27일 재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나머지 2개 라인도 다음달과 11월 순차적으로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전력은 지난 3월 정화설비 시험운전을 시작했지만 약제로 장비가 부식해 구명이 생기는 등 문제가 발생하자 가동을 중단하고 복구 작업을 했습니다.

이 정화시설은 하루 최대 5백 톤의 오염수에서 62 종류의 방성 물질을 제거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방사성 삼중수소'를 없애지 못하기 때문에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이 1차 정화 뒤 걸러지지 않은 삼중수소는 희석해서 바다로 방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탱크로 가는 오염수 양이 하루 4백톤씩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현재 탱크 안에는 35톤이 저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