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후죽순 레일바이크…‘무허가’ 불법 난립
입력 2013.09.25 (19:18) 수정 2013.09.25 (19:3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폐 철도를 이용한 레일바이크가 큰 인기를 모으면서 현재 전국 10여 곳에서 성업중입니다.

그런데 일부 레일바이크는 합법적인 요건을 갖추지 않은 상태에서 운영되는 것으로 KBS 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페달을 밟아 철로 위를 달리는 레일바이크, 주말이면 예약 없이는 탈 수 없었던 이 레일바이크는 개장 2달여 만에 문을 닫았습니다.

레일바이크 사업은 폐철도 부지를 유원지로 용도 변경해야 하는데 허가없이 불법 영업을 했기 때문입니다.

<녹취>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다른데도 용도변경 없이 다 했으니까, 마찬가지로 인허가는 문제가 없으리라고.."

1년 전 개통한 또 다른 레일바이크 역시 부지 용도를 변경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도 춘천시는 용도 변경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허가를 내줘 경찰의 내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경기도 양평의 이 레일바이크도 마찬가지로 부지 용도변경 절차 없이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처럼 레일바이크 업체들이 규정을 어겨가며 영업을 하는 것은 용도 변경하는데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입니다.

관광객 유치라는 이유로 행정기관이 방조하는 것도 한 요인입니다.

이 때문에 강원도는 최근 레일바이크 사업의 인허가 조건을 유원시설업에서 관광편의시설업으로 법령을 바꿔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우후죽순 레일바이크…‘무허가’ 불법 난립
    • 입력 2013-09-25 19:19:48
    • 수정2013-09-25 19:32:16
    뉴스 7
<앵커 멘트>

폐 철도를 이용한 레일바이크가 큰 인기를 모으면서 현재 전국 10여 곳에서 성업중입니다.

그런데 일부 레일바이크는 합법적인 요건을 갖추지 않은 상태에서 운영되는 것으로 KBS 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페달을 밟아 철로 위를 달리는 레일바이크, 주말이면 예약 없이는 탈 수 없었던 이 레일바이크는 개장 2달여 만에 문을 닫았습니다.

레일바이크 사업은 폐철도 부지를 유원지로 용도 변경해야 하는데 허가없이 불법 영업을 했기 때문입니다.

<녹취>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다른데도 용도변경 없이 다 했으니까, 마찬가지로 인허가는 문제가 없으리라고.."

1년 전 개통한 또 다른 레일바이크 역시 부지 용도를 변경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도 춘천시는 용도 변경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허가를 내줘 경찰의 내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경기도 양평의 이 레일바이크도 마찬가지로 부지 용도변경 절차 없이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처럼 레일바이크 업체들이 규정을 어겨가며 영업을 하는 것은 용도 변경하는데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입니다.

관광객 유치라는 이유로 행정기관이 방조하는 것도 한 요인입니다.

이 때문에 강원도는 최근 레일바이크 사업의 인허가 조건을 유원시설업에서 관광편의시설업으로 법령을 바꿔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