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악산 오색-대청봉 케이블카 또 불허
입력 2013.09.25 (20:48) 수정 2013.09.25 (22:36) 사회
강원도 양양군 오색리와 설악산 대청봉 인근을 잇는 케이블카 설치 사업안이 지난해에 이어 또 불허됐습니다.

환경부는 오늘 환경부차관 주재 국립공원위원회에서 양양군이 재신청한 설악산 삭도 시범사업안이 부결됐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양양군이 제시한 노선이 종전 계획에 비해 다소 보완됐지만 '자연공원 삭도 설치·운영 가이드라인'과 '국립공원 삭도시범사업 검토기준'에 여전히 부합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민간전문위원회도 이번 사업계획이 환경성과 경제성, 공익성과 기술성 등에서 부적합한 것으로 결론냈습니다.

부적합 사유로는 해당지역이 멸종 위기1종 산양의 주요 서식지이며, 상부지역의 경관성이 미흡하고, 탐방로 폐쇄가 아닌 탐방예약제가 친환경 공원 원칙의 후퇴라는 점 등을 들었습니다.

환경부는 검토기준에 부합되는 노선을 선정하고 변경안을 충실히 수립해 제출하면, 적정한 절차를 거쳐 시범사업 선정을 재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양양군의 사업계획안을 보면, 오는 2015년까지 411억원을 투입해 오색리에서 관모능선까지 4.5km구간에 상·하부 정류장과 중간지주 6개, 10인승 곤돌라 41대를 설치하도록 돼 있습니다.

상부 정류장에서 대청봉까지 거리는 당초 230m에서 천여 미터로 늘어났고, 시간당 최대 수송인원은 900여 명, 탑승객은 한해 48만 여명으로 전망됐습니다.

양양군은 지역 여론 수렴 등을 거쳐 사업 재추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국립공원 케이블카 반대 범국민 대책위는 이번 결정에 대해 생물종 다양성 확보와 생태계 보전이 최우선인 국립공원의 가치를 분명히 한 것으로써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 설악산 오색-대청봉 케이블카 또 불허
    • 입력 2013-09-25 20:48:40
    • 수정2013-09-25 22:36:32
    사회
강원도 양양군 오색리와 설악산 대청봉 인근을 잇는 케이블카 설치 사업안이 지난해에 이어 또 불허됐습니다.

환경부는 오늘 환경부차관 주재 국립공원위원회에서 양양군이 재신청한 설악산 삭도 시범사업안이 부결됐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양양군이 제시한 노선이 종전 계획에 비해 다소 보완됐지만 '자연공원 삭도 설치·운영 가이드라인'과 '국립공원 삭도시범사업 검토기준'에 여전히 부합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민간전문위원회도 이번 사업계획이 환경성과 경제성, 공익성과 기술성 등에서 부적합한 것으로 결론냈습니다.

부적합 사유로는 해당지역이 멸종 위기1종 산양의 주요 서식지이며, 상부지역의 경관성이 미흡하고, 탐방로 폐쇄가 아닌 탐방예약제가 친환경 공원 원칙의 후퇴라는 점 등을 들었습니다.

환경부는 검토기준에 부합되는 노선을 선정하고 변경안을 충실히 수립해 제출하면, 적정한 절차를 거쳐 시범사업 선정을 재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양양군의 사업계획안을 보면, 오는 2015년까지 411억원을 투입해 오색리에서 관모능선까지 4.5km구간에 상·하부 정류장과 중간지주 6개, 10인승 곤돌라 41대를 설치하도록 돼 있습니다.

상부 정류장에서 대청봉까지 거리는 당초 230m에서 천여 미터로 늘어났고, 시간당 최대 수송인원은 900여 명, 탑승객은 한해 48만 여명으로 전망됐습니다.

양양군은 지역 여론 수렴 등을 거쳐 사업 재추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국립공원 케이블카 반대 범국민 대책위는 이번 결정에 대해 생물종 다양성 확보와 생태계 보전이 최우선인 국립공원의 가치를 분명히 한 것으로써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