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설가 최인호 암 투병 끝에 별세
입력 2013.09.25 (23:50) 수정 2013.09.26 (00:2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설 '별들의 고향'과 '고래사냥'등으로 독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우리 시대의 위대한 이야기꾼 최인호씨가 68세를 일기로 오늘 저녁 7시쯤 지병으로 별세했습니다.

한 평생 열정적 글쓰기로 시대를 위로했던 고인의 문학관과 삶을 조성훈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1945년 해방둥이로 태어난 작가 최인호,

1963년 18살 어린 나이에 신춘문예로 깜짝 등단한 작가는 1973년 소설 <별들의 고향>으로 일약 당대 최고의 인기 작가로 떠올랐습니다.

호스테스 경아의 이야기를 통해 번영과 그늘이 공존했던 70년대의 모습을 가감없이 그려낸 소설은 당시 100만 부가 넘게 팔렸고, 영화로도 제작돼 5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불러들였습니다.

<인터뷰> 최인호 작가: "도시가 주는 폭력 속에서 상처를 입고 죽어가는 그런 것이 저에게는 20대의 참혹한 청춘의 자화상 같은 느낌으로..."

간결한 문장과 감각적인 문체로 도시인의 감수성을 자극하며, 새로운 감성 혁명의 길을 열었던 청춘 작가, 그는 여기서 머물지 않고, 시대와 사상을 넘나드는 자유로운 사유속에 <길없는 길>과 <해신>,<유림> 등 선 굵은 대하 소설들을 잇따라 내놓으며 거장의 깊이까지 더했습니다.

<인터뷰> 최인호 작가: "이런 얘기를 내가 왜 하냐면 가진 사람보다 일등한 사람보다 된 사람이 더 행복해요. 이건 정말 불변의 진리입니다."

"글을 쓰지 않는 작가는 불행하다"는 신념으로 병마에 맞서 펜을 놓는 순간까지 열정적인 글쓰기를 이어갔던 작가 최인호, 시대와 사람들을 위로했던 고인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들은 책속에 남아 오래도록 기억될 것입니다.

KBS뉴스 조성훈입니다.
  • 소설가 최인호 암 투병 끝에 별세
    • 입력 2013-09-25 23:52:30
    • 수정2013-09-26 00:23:56
    뉴스라인
<앵커 멘트>

소설 '별들의 고향'과 '고래사냥'등으로 독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우리 시대의 위대한 이야기꾼 최인호씨가 68세를 일기로 오늘 저녁 7시쯤 지병으로 별세했습니다.

한 평생 열정적 글쓰기로 시대를 위로했던 고인의 문학관과 삶을 조성훈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1945년 해방둥이로 태어난 작가 최인호,

1963년 18살 어린 나이에 신춘문예로 깜짝 등단한 작가는 1973년 소설 <별들의 고향>으로 일약 당대 최고의 인기 작가로 떠올랐습니다.

호스테스 경아의 이야기를 통해 번영과 그늘이 공존했던 70년대의 모습을 가감없이 그려낸 소설은 당시 100만 부가 넘게 팔렸고, 영화로도 제작돼 5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불러들였습니다.

<인터뷰> 최인호 작가: "도시가 주는 폭력 속에서 상처를 입고 죽어가는 그런 것이 저에게는 20대의 참혹한 청춘의 자화상 같은 느낌으로..."

간결한 문장과 감각적인 문체로 도시인의 감수성을 자극하며, 새로운 감성 혁명의 길을 열었던 청춘 작가, 그는 여기서 머물지 않고, 시대와 사상을 넘나드는 자유로운 사유속에 <길없는 길>과 <해신>,<유림> 등 선 굵은 대하 소설들을 잇따라 내놓으며 거장의 깊이까지 더했습니다.

<인터뷰> 최인호 작가: "이런 얘기를 내가 왜 하냐면 가진 사람보다 일등한 사람보다 된 사람이 더 행복해요. 이건 정말 불변의 진리입니다."

"글을 쓰지 않는 작가는 불행하다"는 신념으로 병마에 맞서 펜을 놓는 순간까지 열정적인 글쓰기를 이어갔던 작가 최인호, 시대와 사람들을 위로했던 고인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들은 책속에 남아 오래도록 기억될 것입니다.

KBS뉴스 조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