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멕시코서 악천후 속 14명 탄 경비행기 실종
입력 2013.10.16 (06:12) 수정 2013.10.16 (16:11) 국제
열대성 폭풍 '옥타브'가 접근한 멕시코 서북부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주 지역에서 14명이 탄 경비행기가 실종됐습니다.

이 경비행기는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의 로레토를 이륙해 시우다드 콘스티투시온으로 향하던 중 통신이 끊겼다고 멕시코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구조당국은 악천후에 추락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옥타브가 많은 비를 뿌려 수색 작업이 쉽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 멕시코서 악천후 속 14명 탄 경비행기 실종
    • 입력 2013-10-16 06:12:10
    • 수정2013-10-16 16:11:24
    국제
열대성 폭풍 '옥타브'가 접근한 멕시코 서북부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주 지역에서 14명이 탄 경비행기가 실종됐습니다.

이 경비행기는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의 로레토를 이륙해 시우다드 콘스티투시온으로 향하던 중 통신이 끊겼다고 멕시코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구조당국은 악천후에 추락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옥타브가 많은 비를 뿌려 수색 작업이 쉽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