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네갈 8강 돌풍’ 메추 감독, 폐암 별세
입력 2013.10.16 (07:59) 수정 2013.10.16 (09:14) 연합뉴스
2002 한·일 월드컵에서 세네갈을 8강까지 이끌었던 브뤼노 메추 감독이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59세.

AP통신 등 주요 외신은 메추 감독이 오랫동안 앓던 폐암을 이기지 못하고 숨졌다고 15일(한국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1963년 프로 선수로 데뷔해 벨기에 안더레흐트, 프랑스 릴 등에서 뛴 메추 감독은 1987년 보베(프랑스) 수석코치를 맡으며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릴, 발렝시엔 등 프로팀 감독을 거쳐 2000년 세네갈 사령탑에 올랐다.

한·일 월드컵에서는 개막전에서 프랑스를 1-0으로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메추 감독은 2004년 한국 사령탑 후보로도 거론됐다. 당시 대한축구협회와의 협상에서 그는 막판 한국행을 고사했다.

그가 한국팀 감독을 맡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뒤 국내 취재진으로부터 100통이 넘는 전화를 받았고 이에 부담을 느껴 한국 감독직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추 감독은 2003년에는 알 아인(아랍에미리트)을 아시아 정상에 올려놓기도 했다. 이후 주로 중동 클럽을 맡으며 지난해까지 감독 생활을 이어갔다.
  • ‘세네갈 8강 돌풍’ 메추 감독, 폐암 별세
    • 입력 2013-10-16 07:59:48
    • 수정2013-10-16 09:14:39
    연합뉴스
2002 한·일 월드컵에서 세네갈을 8강까지 이끌었던 브뤼노 메추 감독이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59세.

AP통신 등 주요 외신은 메추 감독이 오랫동안 앓던 폐암을 이기지 못하고 숨졌다고 15일(한국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1963년 프로 선수로 데뷔해 벨기에 안더레흐트, 프랑스 릴 등에서 뛴 메추 감독은 1987년 보베(프랑스) 수석코치를 맡으며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릴, 발렝시엔 등 프로팀 감독을 거쳐 2000년 세네갈 사령탑에 올랐다.

한·일 월드컵에서는 개막전에서 프랑스를 1-0으로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메추 감독은 2004년 한국 사령탑 후보로도 거론됐다. 당시 대한축구협회와의 협상에서 그는 막판 한국행을 고사했다.

그가 한국팀 감독을 맡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뒤 국내 취재진으로부터 100통이 넘는 전화를 받았고 이에 부담을 느껴 한국 감독직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추 감독은 2003년에는 알 아인(아랍에미리트)을 아시아 정상에 올려놓기도 했다. 이후 주로 중동 클럽을 맡으며 지난해까지 감독 생활을 이어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