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3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부담 큰 LG-체력 저하 두산 ‘PO 승자는?’
입력 2013.10.16 (00:50) 수정 2013.10.16 (09:55) 스포츠 하이라이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편, 가을잔치 중인 국내 프로야구에서는 두산이 준플레이오프 5차전 끝에 넥센을 꺾고 극적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는데요.

잠실 라이벌 두산과 LG가 정면 승부를 펼치게 됩니다?

지난 2000년 이후 13년 만에 포스트시즌에서 두산과 LG가 만났습니다.

두 팀의 맞대결은 시리즈 내내 경기장 이동 없이 덕아웃만 바꾼다고 ‘덕아웃 시리즈’라고도 불리는데요.

숙명의 라이벌전을 앞둔 두산과 LG가 화요일 오후, 미디어데이 갖고 플레이오프에 대한 각오를 밝혔습니다.

▶ 체력적으로 힘든 두산 vs 부담감이 큰 LG

<녹취> 김진욱(두산 감독) : “5차전까지 해서 체력적으로 지쳤지만 예비고사를 치른 사람들이므로 게임 감각에서 낫다”

<녹취> 김기태(LG 감독) : “즐길 준비는 다 돼있다. 모든 부담감을 떨치고, 봉중근을 비롯해 축제의 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준플레이오프에서 넥센과 5차전 끝에, 그것도 두 차례 연장전 끝에 올라온 두산은 아무래도 체력적으로 어려울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반면, 10월 5일 정규시즌 최종전 승리로 2위를 한 LG는 휴식과 연습 경기를 통해 컨디션 조절을 해왔는데요.

다만, 11년 만에 가을야구를 하게 된 LG로서는 부담감을 얼마나 이겨낼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두 팀은 정규시즌에서도 정말 팽팽한 승부를 펼쳤죠?

두산과 LG는 똑같이 8승씩을 나눠가지며 한 지붕 라이벌다운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두 팀은 맞대결시 팀 평균자책점까지 4.31로 똑같았습니다.

<녹취> 홍성흔(두산) : “LG 트윈스 좋은 팀. 첫사랑을 만난 설렘. 라이벌전답게 멋진 승부가 펼쳐지지 않을까. 첫 사랑을 어르고 달래서 잘 치르도록 하겠다”

<녹취> 봉중근(LG) : “한 지붕 두 가족 게임. 드디어 펼쳐지는데 팬들 만큼 선수들도 설렌다. 멋진 플레이, 페어 플레이 하겠다”

단기전에서 1차전 승리의 의미,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데요.

두산 노경은과 LG 류제국이 중책을 맡게 됐죠?

두 투수는 공교롭게도 지난 5일,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선발 맞대결을 펼친 바 있습니다.

당시 류제국이 호투한 LG가 두산을 꺾고 2위 자리를 확정지은 반면, 두산은 준플레이오프로 밀려났었는데요.

과연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는 어떠한 결과가 나올지,흥미롭습니다.

▶ 두산 노경은, LG전 2.78 vs LG 류제국, 두산전 2.84

<녹취> 김진욱(두산 감독) : “5차전까지 가면서 로테이션상 노경은이 들어와야 함”

<녹취> 김기태(LG 감독) : “올해 승률도 가장 좋고, 근성, 에이스라는 자부심..”

두산 노경은과 LG 류제국 모두,상대팀과의 경기에서 2점대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는데요.

다만, 뒷문 싸움에서는 확실한 마무리 카드죠.

봉중근이 있는 LG가 유리한 입장입니다.

<녹취> 봉중근(LG) : “위치는 마무리투수지만 단기전에는 그런 게 필요없다. 7회, 5회든지 언제든 나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반면, 두산으로서는 지난 월요일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 유희관과 니퍼트를 모두 투입시켰기 때문에 이번 시리즈 초반 두 선수 공백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중요합니다.

<녹취> 유희관(두산) : “넥센과는 다르게 LG전은 더 힘이나. 서울 라이벌이므로 무조건 이겨야..”

마운드가 지쳐있는 두산으로서는 역시, ‘타선의 힘’을 믿어야겠어요?

두산은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3개의 홈런을 터트리면서 타격감을 끌어올렸습니다.

반면, LG는 11일 만에 실전 경기에 나선다는 게 변수입니다.

▶ 준PO MVP, 두산 최준석 vs LG 타선의 중심, 이병규

두산은 지난 준플레이오프 5차전 대타 결승 홈런의 주인공 최준석을 비롯해서 3차전 끝내기 안타를 친 이원석과 4차전 역전 홈런을 기록한 최재훈의 기세를 믿고 있습니다.

<녹취> 이병규(LG) : “두산 선수는 1~9번까지 다 조심. 전력 분석 잘할 것.투수들 믿고 수비 잘 하겠다.”

<녹취> 홍성흔(두산) : “포수 볼 때 이병규 첫 안타 치면 3, 4안타 친다. 이병규 나가면 시너지 효과. 처음에 침묵을 지키게 해야..”

LG 타선의 중심, 역시 맏형 이병규라고 할 수 있는데요.

LG는 타격감을 유지하기 위해 정규시즌이 끝나고 고양 원더스와의 두 차례 연습경기를 치르기도 했습니다.

<녹취> 봉중근(LG) : “LG, 두산 팬들에게 보여주는 선물. 매너 있는 게임. 강대강으로 그런 모습 팬들에게 보여드리겠다.”

<녹취> 유희관(두산) : “LG랑 포스트시즌하면 재밌겠다는 생각. 붙어야 될 두 팀이 붙었다. 파이팅해서 좋은 결과 있도록..”

양 팀 선수들 모두, 미디어데이 때 팬들에게 멋진 경기를 하겠다는 목표를 강조했는데요.

이번 플레이오프에서는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에서도 명승부를 펼치길, 기대하겠습니다.
  • 부담 큰 LG-체력 저하 두산 ‘PO 승자는?’
    • 입력 2013-10-16 08:19:00
    • 수정2013-10-16 09:55:36
    스포츠 하이라이트
한편, 가을잔치 중인 국내 프로야구에서는 두산이 준플레이오프 5차전 끝에 넥센을 꺾고 극적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는데요.

잠실 라이벌 두산과 LG가 정면 승부를 펼치게 됩니다?

지난 2000년 이후 13년 만에 포스트시즌에서 두산과 LG가 만났습니다.

두 팀의 맞대결은 시리즈 내내 경기장 이동 없이 덕아웃만 바꾼다고 ‘덕아웃 시리즈’라고도 불리는데요.

숙명의 라이벌전을 앞둔 두산과 LG가 화요일 오후, 미디어데이 갖고 플레이오프에 대한 각오를 밝혔습니다.

▶ 체력적으로 힘든 두산 vs 부담감이 큰 LG

<녹취> 김진욱(두산 감독) : “5차전까지 해서 체력적으로 지쳤지만 예비고사를 치른 사람들이므로 게임 감각에서 낫다”

<녹취> 김기태(LG 감독) : “즐길 준비는 다 돼있다. 모든 부담감을 떨치고, 봉중근을 비롯해 축제의 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준플레이오프에서 넥센과 5차전 끝에, 그것도 두 차례 연장전 끝에 올라온 두산은 아무래도 체력적으로 어려울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반면, 10월 5일 정규시즌 최종전 승리로 2위를 한 LG는 휴식과 연습 경기를 통해 컨디션 조절을 해왔는데요.

다만, 11년 만에 가을야구를 하게 된 LG로서는 부담감을 얼마나 이겨낼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두 팀은 정규시즌에서도 정말 팽팽한 승부를 펼쳤죠?

두산과 LG는 똑같이 8승씩을 나눠가지며 한 지붕 라이벌다운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두 팀은 맞대결시 팀 평균자책점까지 4.31로 똑같았습니다.

<녹취> 홍성흔(두산) : “LG 트윈스 좋은 팀. 첫사랑을 만난 설렘. 라이벌전답게 멋진 승부가 펼쳐지지 않을까. 첫 사랑을 어르고 달래서 잘 치르도록 하겠다”

<녹취> 봉중근(LG) : “한 지붕 두 가족 게임. 드디어 펼쳐지는데 팬들 만큼 선수들도 설렌다. 멋진 플레이, 페어 플레이 하겠다”

단기전에서 1차전 승리의 의미,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데요.

두산 노경은과 LG 류제국이 중책을 맡게 됐죠?

두 투수는 공교롭게도 지난 5일,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선발 맞대결을 펼친 바 있습니다.

당시 류제국이 호투한 LG가 두산을 꺾고 2위 자리를 확정지은 반면, 두산은 준플레이오프로 밀려났었는데요.

과연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는 어떠한 결과가 나올지,흥미롭습니다.

▶ 두산 노경은, LG전 2.78 vs LG 류제국, 두산전 2.84

<녹취> 김진욱(두산 감독) : “5차전까지 가면서 로테이션상 노경은이 들어와야 함”

<녹취> 김기태(LG 감독) : “올해 승률도 가장 좋고, 근성, 에이스라는 자부심..”

두산 노경은과 LG 류제국 모두,상대팀과의 경기에서 2점대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는데요.

다만, 뒷문 싸움에서는 확실한 마무리 카드죠.

봉중근이 있는 LG가 유리한 입장입니다.

<녹취> 봉중근(LG) : “위치는 마무리투수지만 단기전에는 그런 게 필요없다. 7회, 5회든지 언제든 나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반면, 두산으로서는 지난 월요일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 유희관과 니퍼트를 모두 투입시켰기 때문에 이번 시리즈 초반 두 선수 공백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중요합니다.

<녹취> 유희관(두산) : “넥센과는 다르게 LG전은 더 힘이나. 서울 라이벌이므로 무조건 이겨야..”

마운드가 지쳐있는 두산으로서는 역시, ‘타선의 힘’을 믿어야겠어요?

두산은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3개의 홈런을 터트리면서 타격감을 끌어올렸습니다.

반면, LG는 11일 만에 실전 경기에 나선다는 게 변수입니다.

▶ 준PO MVP, 두산 최준석 vs LG 타선의 중심, 이병규

두산은 지난 준플레이오프 5차전 대타 결승 홈런의 주인공 최준석을 비롯해서 3차전 끝내기 안타를 친 이원석과 4차전 역전 홈런을 기록한 최재훈의 기세를 믿고 있습니다.

<녹취> 이병규(LG) : “두산 선수는 1~9번까지 다 조심. 전력 분석 잘할 것.투수들 믿고 수비 잘 하겠다.”

<녹취> 홍성흔(두산) : “포수 볼 때 이병규 첫 안타 치면 3, 4안타 친다. 이병규 나가면 시너지 효과. 처음에 침묵을 지키게 해야..”

LG 타선의 중심, 역시 맏형 이병규라고 할 수 있는데요.

LG는 타격감을 유지하기 위해 정규시즌이 끝나고 고양 원더스와의 두 차례 연습경기를 치르기도 했습니다.

<녹취> 봉중근(LG) : “LG, 두산 팬들에게 보여주는 선물. 매너 있는 게임. 강대강으로 그런 모습 팬들에게 보여드리겠다.”

<녹취> 유희관(두산) : “LG랑 포스트시즌하면 재밌겠다는 생각. 붙어야 될 두 팀이 붙었다. 파이팅해서 좋은 결과 있도록..”

양 팀 선수들 모두, 미디어데이 때 팬들에게 멋진 경기를 하겠다는 목표를 강조했는데요.

이번 플레이오프에서는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에서도 명승부를 펼치길, 기대하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