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터넷쇼핑·음악, 시각장애인에겐 ‘그림의 떡’
입력 2013.10.16 (12:32) 수정 2013.10.16 (18:2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각 장애인들에게도 인터넷은 쇼핑과 은행거래를 하는데 편리한 도구인데요.

하지만 일부 쇼핑몰과 은행들은 여전히 음성 서비스를 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김기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각장애인 조현영씨는 반드시 도우미가 있어야만 장을 보러 갈 수 있습니다.

<녹취> "이건 (유통기한) 며칠거에요?"

<녹취> "이거는 10월 16일까지고 저지방 우유는 10월 15일까지."

이런 불편때문에 인터넷 쇼핑몰을 이용하고싶지만 쉽지 않습니다.

상품정보를 음성으로 바꿔 알려주는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곳이 많지 않기 때문입니다.

상품 설명을 선택했는데도 엉뚱한 소리가 나옵니다.

<인터뷰> 조현영(시각장애인) : "용량이나 가격이나, 아니면 옷 같은 경우에는 사이즈, 색상, 길이, 그런 게 그냥 이미지로만 돼있어서..."

스마트폰도 마찬가지.

대부분의 앱에는 충분한 음성정보가 들어있지 않습니다.

실제 시중은행 앱 9개 가운데 4개,

주요 음악앱 4개 가운데 3개는 시각 장애인들이 전혀 사용할 수 없도록 돼 있습니다.

<인터뷰> 김영미(시각장애인) : "접근하기도 힘들고, 듣기는 듣지만 실제적으로 뭐 재생버튼이나 정지버튼 같은 게 전혀 인지는 안되고 있어요."

스마트 시대...

정보통신 이용에 대해서도 장애인 차별을 둘 수 없도록 규정돼 있지만 시각장애인들은 여전히 소외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인터넷쇼핑·음악, 시각장애인에겐 ‘그림의 떡’
    • 입력 2013-10-16 12:33:32
    • 수정2013-10-16 18:25:40
    뉴스 12
<앵커 멘트>

시각 장애인들에게도 인터넷은 쇼핑과 은행거래를 하는데 편리한 도구인데요.

하지만 일부 쇼핑몰과 은행들은 여전히 음성 서비스를 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김기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각장애인 조현영씨는 반드시 도우미가 있어야만 장을 보러 갈 수 있습니다.

<녹취> "이건 (유통기한) 며칠거에요?"

<녹취> "이거는 10월 16일까지고 저지방 우유는 10월 15일까지."

이런 불편때문에 인터넷 쇼핑몰을 이용하고싶지만 쉽지 않습니다.

상품정보를 음성으로 바꿔 알려주는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곳이 많지 않기 때문입니다.

상품 설명을 선택했는데도 엉뚱한 소리가 나옵니다.

<인터뷰> 조현영(시각장애인) : "용량이나 가격이나, 아니면 옷 같은 경우에는 사이즈, 색상, 길이, 그런 게 그냥 이미지로만 돼있어서..."

스마트폰도 마찬가지.

대부분의 앱에는 충분한 음성정보가 들어있지 않습니다.

실제 시중은행 앱 9개 가운데 4개,

주요 음악앱 4개 가운데 3개는 시각 장애인들이 전혀 사용할 수 없도록 돼 있습니다.

<인터뷰> 김영미(시각장애인) : "접근하기도 힘들고, 듣기는 듣지만 실제적으로 뭐 재생버튼이나 정지버튼 같은 게 전혀 인지는 안되고 있어요."

스마트 시대...

정보통신 이용에 대해서도 장애인 차별을 둘 수 없도록 규정돼 있지만 시각장애인들은 여전히 소외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