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마트, ‘쇼핑 할인’ 무기로 알뜰폰 시장 진출
입력 2013.10.16 (14:09) 수정 2013.10.16 (16:32) 경제
대형마트 업계 1위 이마트가 쇼핑 실적과 통신요금 할인을 연계한 알뜰폰으로 이동통신시장에 진입합니다.

이마트는 내일부터 이른바 '쇼핑할인 알뜰폰'을 전국 100여 개 매장에서 판매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마트는 자사 알뜰폰 요금제가 이동통신 3사보다 47%, 기존 알뜰폰 업체보다는 8% 저렴하며 쇼핑실적을 통신요금에 연계하는 이른바 '쇼핑할인'도 도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예를 들어 이마트에서 콜라 2개를 사면 400원, 화장품 2만 원어치를 사면 천 원을 할인해주는 방식입니다.

통신요금 할인과 연계되는 제품은 50여 개 브랜드 5천800여 개 품목에 이릅니다.

그러나,이마트의 알뜰폰 사업 진출을 두고 기존에 알뜰폰 사업을 진행해온 중소 업체들이 반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됩니다.
  • 이마트, ‘쇼핑 할인’ 무기로 알뜰폰 시장 진출
    • 입력 2013-10-16 14:09:08
    • 수정2013-10-16 16:32:32
    경제
대형마트 업계 1위 이마트가 쇼핑 실적과 통신요금 할인을 연계한 알뜰폰으로 이동통신시장에 진입합니다.

이마트는 내일부터 이른바 '쇼핑할인 알뜰폰'을 전국 100여 개 매장에서 판매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마트는 자사 알뜰폰 요금제가 이동통신 3사보다 47%, 기존 알뜰폰 업체보다는 8% 저렴하며 쇼핑실적을 통신요금에 연계하는 이른바 '쇼핑할인'도 도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예를 들어 이마트에서 콜라 2개를 사면 400원, 화장품 2만 원어치를 사면 천 원을 할인해주는 방식입니다.

통신요금 할인과 연계되는 제품은 50여 개 브랜드 5천800여 개 품목에 이릅니다.

그러나,이마트의 알뜰폰 사업 진출을 두고 기존에 알뜰폰 사업을 진행해온 중소 업체들이 반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