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푸드뱅크 이용 빈곤층 35만 명…세배 급증”
입력 2013.10.16 (17:45) 국제
복지 선진국 영국에서 식량지원 기관인 '푸드뱅크'를 찾는 빈곤층이 크게 늘고 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지난 4월부터 지난 달까지 영국 최대의 푸드뱅크 운영기관, 트루셀 트러스트를 이용한 사람이 35만 5천 여 명으로 집계됐고 이 가운데 12만 명은 어린이라고 전했습니다.

이같은 수치는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세 배 가량 늘어난 것입니다.

트루셀 트러스트는 정부가 재정 적자를 줄이기 위해 지난 4월부터 각종 복지 혜택을 줄인 반면 음식과 에너지 가격이 오르고 임금은 동결돼 이용자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 “영국 푸드뱅크 이용 빈곤층 35만 명…세배 급증”
    • 입력 2013-10-16 17:45:47
    국제
복지 선진국 영국에서 식량지원 기관인 '푸드뱅크'를 찾는 빈곤층이 크게 늘고 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지난 4월부터 지난 달까지 영국 최대의 푸드뱅크 운영기관, 트루셀 트러스트를 이용한 사람이 35만 5천 여 명으로 집계됐고 이 가운데 12만 명은 어린이라고 전했습니다.

이같은 수치는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세 배 가량 늘어난 것입니다.

트루셀 트러스트는 정부가 재정 적자를 줄이기 위해 지난 4월부터 각종 복지 혜택을 줄인 반면 음식과 에너지 가격이 오르고 임금은 동결돼 이용자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