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자철, 발목 부상으로 3∼4주 가량 결장”
입력 2013.10.16 (17:49) 수정 2013.10.16 (22:49)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구자철(24·볼프스부르크)이 평가전에서 당한 발목 부상 때문에 한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구자철의 에이전트인 최월규 월스포츠 대표는 16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구자철이 오른쪽 발목 염좌로 3∼4주가량 휴식을 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날 구자철은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말리와의 국가대표 평가전에 섀도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 전반 38분 페널티킥 동점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후반 6분 상대 수비의 태클에 걸려 넘어져 일어서지 못한 채 김보경(카디프시티)과 교체됐다.

부상 부위에 깁스는 하지 않았으나 발목이 크게 꺾였던 터라 당분간 경기에 뛰기 어려워졌다.

정밀검사를 받느라 출국을 하루 미룬 구자철은 17일 독일로 떠나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구자철의 소속팀 볼프스부르크는 21일 아우크스부르크와 2013-2014 분데스리가 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수비수 홍정호(24)의 소속팀인 아우크스부르크는 지난 시즌 구자철이 임대돼 활약한 팀이기도 하다.
  • “구자철, 발목 부상으로 3∼4주 가량 결장”
    • 입력 2013-10-16 17:49:39
    • 수정2013-10-16 22:49:23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구자철(24·볼프스부르크)이 평가전에서 당한 발목 부상 때문에 한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구자철의 에이전트인 최월규 월스포츠 대표는 16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구자철이 오른쪽 발목 염좌로 3∼4주가량 휴식을 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날 구자철은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말리와의 국가대표 평가전에 섀도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 전반 38분 페널티킥 동점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후반 6분 상대 수비의 태클에 걸려 넘어져 일어서지 못한 채 김보경(카디프시티)과 교체됐다.

부상 부위에 깁스는 하지 않았으나 발목이 크게 꺾였던 터라 당분간 경기에 뛰기 어려워졌다.

정밀검사를 받느라 출국을 하루 미룬 구자철은 17일 독일로 떠나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구자철의 소속팀 볼프스부르크는 21일 아우크스부르크와 2013-2014 분데스리가 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수비수 홍정호(24)의 소속팀인 아우크스부르크는 지난 시즌 구자철이 임대돼 활약한 팀이기도 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