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기현 “이지원 인계시스템 구축사업, 중복 진행 의혹”
입력 2013.10.16 (19:17) 수정 2013.10.16 (19:37) 정치
새누리당 김기현 의원은 노무현 정부의 청와대 업무관리시스템인 '이지원'의 업무인계 시스템 구축사업이 3차례에 걸쳐 중복 진행됐다며 그 배경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제출받은 보고서엔 정부가 지난 2006년 5월부터 12월까지 19억 5천만 원을 들여 업무 인수인계 체계를 구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지금까지 '이지원 기록물 보호체계 구축사업'은 2007년 8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된 것만 알려졌지만, 이 보고서엔 알려진 것 외에 같은 사업이 두 차례나 더 반복 시행된 정황이 드러났다며 그 배경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또 2006년 말 사업완료 보고서엔 청와대 실장이나 수석이 인수인계 내용을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이 탑재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습니다.
  • 김기현 “이지원 인계시스템 구축사업, 중복 진행 의혹”
    • 입력 2013-10-16 19:17:58
    • 수정2013-10-16 19:37:42
    정치
새누리당 김기현 의원은 노무현 정부의 청와대 업무관리시스템인 '이지원'의 업무인계 시스템 구축사업이 3차례에 걸쳐 중복 진행됐다며 그 배경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제출받은 보고서엔 정부가 지난 2006년 5월부터 12월까지 19억 5천만 원을 들여 업무 인수인계 체계를 구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지금까지 '이지원 기록물 보호체계 구축사업'은 2007년 8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된 것만 알려졌지만, 이 보고서엔 알려진 것 외에 같은 사업이 두 차례나 더 반복 시행된 정황이 드러났다며 그 배경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또 2006년 말 사업완료 보고서엔 청와대 실장이나 수석이 인수인계 내용을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이 탑재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