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3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두산, LG 실책 편승해 짜릿한 ‘기선 제압’
입력 2013.10.16 (22:19) 수정 2013.10.16 (22:48) 연합뉴스
천신만고 끝에 준플레이오프를 통과한 두산 베어스가 플레이오프에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두산은 16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상대 실책 속에 '날쌘돌이' 이종욱과 정수빈이 공격을 주도해 4-2로 LG 트윈스를 물리쳤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노경은이 6이닝을 4안타 2실점으로 막아 포스트시즌에서 첫 승을 거두며 경기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또 준플레이오프에서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던 홍상삼은 3이닝 동안 볼넷 1개만 허용하고 무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경기를 마무리해 포스트시즌 14경기 만에 첫 세이브를 올렸다.

5전3승제의 단기전에서 첫 판을 따낸 두산은 이로써 한국시리즈 진출에 훨씬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1986년부터 5전3승제로 벌어진 24번의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은 19차례나 한국시리즈에 진출, 시리즈 승리 확률 79.2%를 기록했다.

특히 피로 누적을 호소했던 두산이 예상을 뒤엎고 첫 판을 승리함에 따라 '한지붕 라이벌'이 펼치는 플레이오프 승부는 더욱 열기를 띠게 됐다.

정규리그가 끝난 뒤 11일만에 실전에 나선 LG는 야수들의 타격감이 떨어진데다 위기에서 실책이 속출해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양팀은 선발투수들의 몸이 채 풀리지 않은 1회부터 공방전을 펼쳤다.

두산은 1회초 선두타자 이종욱이 우중간 3루타로 포문을 열었고 정수빈의 볼넷에 이어 김현수가 우전안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4번 최준석은 3루 땅볼을 쳤으나 공을 잡은 LG 3루수 정성훈이 홈에 악송구해 두산이 2-0으로 앞섰다.

두산은 계속된 무사 2,3루에서 홍성흔이 삼진, 이원석은 유격수 땅볼에 그쳐 주자를 불러들이지 못했다.

2사 후 오재원이 볼넷을 골라 만루 찬스를 이어갔으나 최재훈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 추가점을 올리는데 실패했다.

대량 실점위기에서 벗어난 LG는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회말 선두타자 박용택이 우전안타를 치자 2번 '작은' 이병규(7번)가 두산 선발 노경은의 초구를 받아쳐 좌월 2점 홈런으로 단숨에 동점을 만들었다.

경기 전 공격야구를 위해 이병규를 2번에 전진 배치했다고 밝힌 김기태 감독의 용병술이 맞아떨어진 순간이었다.

이병규는 자신의 포스트시즌 첫 타석에서 홈런을 날린 11번째 선수가 됐다.

이후 팽팽하게 이어지던 균형은 7회초에 깨졌다.

두산은 이종욱이 우전안타를 치고 나가자 정수빈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김현수는 2루수 땅볼로 물러났고 계속된 2사 3루에서 최준석은 원 바운드로 크게 튕기는 내야땅볼로 쳤다.

그러나 달려나온 LG 3루수 정성훈이 공을 뒤로 빠트려 두산이 3-2로 앞섰다.

승기를 잡은 두산은 9회초 선두타자 김재호가 좌중간 2루타로 다시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이종욱은 좌익수 뜬공으로 잡혔으나 정수빈이 우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루 주자를 불러들여 쐐기를 박았다.

준플레이오프에서 타율 0.105에 그쳤던 이종욱은 5타수 2안타 2득점을 올리며 공격의 첨병 역할을 했다.

LG는 선발 류제국이 5⅓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잡으며 4안타 2실점(1자책)으로 막았지만 투구수 조절에 실패해 일찌감치 물러난 것이 아쉬웠다.

류제국은 1회에만 31개의 공을 던지는 등 투구수 109개를 기록했다.

실전감각이 떨어진 타자들은 4안타를 치는데 그쳤고 고참 정성훈이 결정적인 실책 2개를 저지른 것이 패인이 됐다.

두산과 LG의 플레이오프 2차전은 17일 오후 6시 역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며 두산은 이재우, LG는 레다메스 리즈를 각각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 두산, LG 실책 편승해 짜릿한 ‘기선 제압’
    • 입력 2013-10-16 22:19:43
    • 수정2013-10-16 22:48:10
    연합뉴스
천신만고 끝에 준플레이오프를 통과한 두산 베어스가 플레이오프에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두산은 16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상대 실책 속에 '날쌘돌이' 이종욱과 정수빈이 공격을 주도해 4-2로 LG 트윈스를 물리쳤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노경은이 6이닝을 4안타 2실점으로 막아 포스트시즌에서 첫 승을 거두며 경기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또 준플레이오프에서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던 홍상삼은 3이닝 동안 볼넷 1개만 허용하고 무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경기를 마무리해 포스트시즌 14경기 만에 첫 세이브를 올렸다.

5전3승제의 단기전에서 첫 판을 따낸 두산은 이로써 한국시리즈 진출에 훨씬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1986년부터 5전3승제로 벌어진 24번의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은 19차례나 한국시리즈에 진출, 시리즈 승리 확률 79.2%를 기록했다.

특히 피로 누적을 호소했던 두산이 예상을 뒤엎고 첫 판을 승리함에 따라 '한지붕 라이벌'이 펼치는 플레이오프 승부는 더욱 열기를 띠게 됐다.

정규리그가 끝난 뒤 11일만에 실전에 나선 LG는 야수들의 타격감이 떨어진데다 위기에서 실책이 속출해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양팀은 선발투수들의 몸이 채 풀리지 않은 1회부터 공방전을 펼쳤다.

두산은 1회초 선두타자 이종욱이 우중간 3루타로 포문을 열었고 정수빈의 볼넷에 이어 김현수가 우전안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4번 최준석은 3루 땅볼을 쳤으나 공을 잡은 LG 3루수 정성훈이 홈에 악송구해 두산이 2-0으로 앞섰다.

두산은 계속된 무사 2,3루에서 홍성흔이 삼진, 이원석은 유격수 땅볼에 그쳐 주자를 불러들이지 못했다.

2사 후 오재원이 볼넷을 골라 만루 찬스를 이어갔으나 최재훈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 추가점을 올리는데 실패했다.

대량 실점위기에서 벗어난 LG는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회말 선두타자 박용택이 우전안타를 치자 2번 '작은' 이병규(7번)가 두산 선발 노경은의 초구를 받아쳐 좌월 2점 홈런으로 단숨에 동점을 만들었다.

경기 전 공격야구를 위해 이병규를 2번에 전진 배치했다고 밝힌 김기태 감독의 용병술이 맞아떨어진 순간이었다.

이병규는 자신의 포스트시즌 첫 타석에서 홈런을 날린 11번째 선수가 됐다.

이후 팽팽하게 이어지던 균형은 7회초에 깨졌다.

두산은 이종욱이 우전안타를 치고 나가자 정수빈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김현수는 2루수 땅볼로 물러났고 계속된 2사 3루에서 최준석은 원 바운드로 크게 튕기는 내야땅볼로 쳤다.

그러나 달려나온 LG 3루수 정성훈이 공을 뒤로 빠트려 두산이 3-2로 앞섰다.

승기를 잡은 두산은 9회초 선두타자 김재호가 좌중간 2루타로 다시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이종욱은 좌익수 뜬공으로 잡혔으나 정수빈이 우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루 주자를 불러들여 쐐기를 박았다.

준플레이오프에서 타율 0.105에 그쳤던 이종욱은 5타수 2안타 2득점을 올리며 공격의 첨병 역할을 했다.

LG는 선발 류제국이 5⅓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잡으며 4안타 2실점(1자책)으로 막았지만 투구수 조절에 실패해 일찌감치 물러난 것이 아쉬웠다.

류제국은 1회에만 31개의 공을 던지는 등 투구수 109개를 기록했다.

실전감각이 떨어진 타자들은 4안타를 치는데 그쳤고 고참 정성훈이 결정적인 실책 2개를 저지른 것이 패인이 됐다.

두산과 LG의 플레이오프 2차전은 17일 오후 6시 역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며 두산은 이재우, LG는 레다메스 리즈를 각각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