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금산 원자재 공장 화재…2억 2천만 원 피해
입력 2013.10.17 (06:09) 수정 2013.10.17 (18:03) 사회
어젯밤 11시 10분쯤 충남 금산군 추부면 서대리에 있는 공업용 비닐 제조공장에서 불이나 공장 220제곱비터와 기계류, 원단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2억 2천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2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불이 나자 소방차 10여대가 출동해 진화에 나섰지만 비닐 포대 완제품과 원료 등 인화성 물질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회사 직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충남 금산 원자재 공장 화재…2억 2천만 원 피해
    • 입력 2013-10-17 06:09:36
    • 수정2013-10-17 18:03:34
    사회
어젯밤 11시 10분쯤 충남 금산군 추부면 서대리에 있는 공업용 비닐 제조공장에서 불이나 공장 220제곱비터와 기계류, 원단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2억 2천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2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불이 나자 소방차 10여대가 출동해 진화에 나섰지만 비닐 포대 완제품과 원료 등 인화성 물질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회사 직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