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을 결혼시즌 맞아 남성 하객 패션 노하우
입력 2013.10.17 (07:43) 수정 2013.10.17 (17:46) 연합뉴스
가을을 맞아 결혼식을 비롯해 각종 행사가 빈번해지면서 패션과 담 쌓고 지내온 남자들에게 결혼식에 입고 갈 의상을 고르는 일은 여간 골칫거리가 아니다.

라이프스타일 패션전문점 `웰메이드'는 17일 결혼 시즌을 맞아 하객 패션으로 고민하는 남성들을 위한 정장 노하우를 소개했다.

하객 옷차림이 어려운 이유는 결혼하는 신랑·신부가 빛날 수 있도록 예의와 격식을 갖추되 하객다운 화사함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평소 입던 가을 정장에 잘 어울리는 색의 니트 베스트 하나만 더해도 훨씬 세련되고 멋스러운 하객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 정장의 틀을 갖추되 캐주얼한 요소를 가미하는 것이 하객 패션 스타일의 포인트다.

슈트와 베스트의 배색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진회색 슈트가 무난하다. 진회색은 대표적인 가을색이라 할 수 있는 와인색·밤색 등과 잘 어울리고, 네이비·블랙 등 대부분의 기본 컬러에도 잘 맞는다.

조끼는 너무 두툼한 것을 고르면 재킷을 입었을 때 자칫 둔해 보일 수 있고 움직임도 불편해진다. 적당한 두께의 소재가 좋은 베스트를 셔츠와 함께 입으면 세련된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다.

넥타이는 다소 캐주얼한 디자인이 화사한 분위기를 내는데 좋다. 휴일에까지 타이를 매는 게 탐탁지 않지만, 쌀쌀한 날씨 탓에 노타이 차림이 꺼려진다면 셔츠 안에 스카프를 받치는 것도 방법이다.

클래식 슈트 브랜드 `브루노바피'의 양현석 디자인실장은 "정장에 베스트나 타이, 스카프 등을 적절히 매치해도 충분히 멋스러운 하객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면서 "결혼식 등 특별한 행사에서는 조금은 과감한 시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가을 결혼시즌 맞아 남성 하객 패션 노하우
    • 입력 2013-10-17 07:43:13
    • 수정2013-10-17 17:46:03
    연합뉴스
가을을 맞아 결혼식을 비롯해 각종 행사가 빈번해지면서 패션과 담 쌓고 지내온 남자들에게 결혼식에 입고 갈 의상을 고르는 일은 여간 골칫거리가 아니다.

라이프스타일 패션전문점 `웰메이드'는 17일 결혼 시즌을 맞아 하객 패션으로 고민하는 남성들을 위한 정장 노하우를 소개했다.

하객 옷차림이 어려운 이유는 결혼하는 신랑·신부가 빛날 수 있도록 예의와 격식을 갖추되 하객다운 화사함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평소 입던 가을 정장에 잘 어울리는 색의 니트 베스트 하나만 더해도 훨씬 세련되고 멋스러운 하객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 정장의 틀을 갖추되 캐주얼한 요소를 가미하는 것이 하객 패션 스타일의 포인트다.

슈트와 베스트의 배색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진회색 슈트가 무난하다. 진회색은 대표적인 가을색이라 할 수 있는 와인색·밤색 등과 잘 어울리고, 네이비·블랙 등 대부분의 기본 컬러에도 잘 맞는다.

조끼는 너무 두툼한 것을 고르면 재킷을 입었을 때 자칫 둔해 보일 수 있고 움직임도 불편해진다. 적당한 두께의 소재가 좋은 베스트를 셔츠와 함께 입으면 세련된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다.

넥타이는 다소 캐주얼한 디자인이 화사한 분위기를 내는데 좋다. 휴일에까지 타이를 매는 게 탐탁지 않지만, 쌀쌀한 날씨 탓에 노타이 차림이 꺼려진다면 셔츠 안에 스카프를 받치는 것도 방법이다.

클래식 슈트 브랜드 `브루노바피'의 양현석 디자인실장은 "정장에 베스트나 타이, 스카프 등을 적절히 매치해도 충분히 멋스러운 하객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면서 "결혼식 등 특별한 행사에서는 조금은 과감한 시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