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랜드슬램골프 스콧, 7언더 역전극 우승
입력 2013.10.17 (08:35) 연합뉴스
올해 마스터스 골프대회 우승자인 애덤 스콧(호주)이 메이저 우승자끼리 겨루는 PGA 그랜드슬램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스콧은 16일(현지시각) 버뮤다 사우샘프턴의 포트 로열 골프장(파71·6천84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쓸어담아 7언더파 64타를 쳤다.

1, 2라운드 합계 8언더파 134타를 적어낸 스콧은 US오픈 챔피언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6언더파 136타)를 두 타 차로 제치고 우승, 상금 60만 달러(약 6억4천만원)를 가져갔다.

스콧은 올해 마스터스에서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을 거머쥔 데 이어 '메이저 우승자 중 챔피언'에 오르는 겹경사를 누렸다.

로즈에게 세 타 뒤진 채 2라운드를 시작한 스콧은 9번 홀까지 격차를 줄이지 못했으나 후반 들어 로즈가 주춤한 사이 뒷심을 발휘했다.

특히 17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홀에 바짝 붙여 탭인 이글을 잡아낸 게 결정타였다.

스콧은 "11번홀 티샷을 하려고 설 때만 해도 이런 스코어가 나올 거라 생각하지 못했다"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PGA 챔피언십 우승자인 제이슨 더프너(미국)는 3언더파 139타로 3위에 올랐다.

지난해 어니 엘스(남아공)의 '대타'로 출전해 우승했던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은 올해도 브리티시오픈 우승자 필 미켈슨(미국)을 대신해 나섰으나 4위(3오버파 145타)로 대회를 마쳤다.
  • 그랜드슬램골프 스콧, 7언더 역전극 우승
    • 입력 2013-10-17 08:35:24
    연합뉴스
올해 마스터스 골프대회 우승자인 애덤 스콧(호주)이 메이저 우승자끼리 겨루는 PGA 그랜드슬램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스콧은 16일(현지시각) 버뮤다 사우샘프턴의 포트 로열 골프장(파71·6천84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쓸어담아 7언더파 64타를 쳤다.

1, 2라운드 합계 8언더파 134타를 적어낸 스콧은 US오픈 챔피언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6언더파 136타)를 두 타 차로 제치고 우승, 상금 60만 달러(약 6억4천만원)를 가져갔다.

스콧은 올해 마스터스에서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을 거머쥔 데 이어 '메이저 우승자 중 챔피언'에 오르는 겹경사를 누렸다.

로즈에게 세 타 뒤진 채 2라운드를 시작한 스콧은 9번 홀까지 격차를 줄이지 못했으나 후반 들어 로즈가 주춤한 사이 뒷심을 발휘했다.

특히 17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홀에 바짝 붙여 탭인 이글을 잡아낸 게 결정타였다.

스콧은 "11번홀 티샷을 하려고 설 때만 해도 이런 스코어가 나올 거라 생각하지 못했다"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PGA 챔피언십 우승자인 제이슨 더프너(미국)는 3언더파 139타로 3위에 올랐다.

지난해 어니 엘스(남아공)의 '대타'로 출전해 우승했던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은 올해도 브리티시오픈 우승자 필 미켈슨(미국)을 대신해 나섰으나 4위(3오버파 145타)로 대회를 마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