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한은행, 야당 의원 등 정관계 인사 정보 무단 조회”
입력 2013.10.17 (09:51) 수정 2013.10.17 (10:10) 경제
신한은행이 야당 의원 등 정관계 주요 인사들을 포함한 고객 정보를 무단으로 조회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당 김기식 의원은 신한은행의 고객정보조회 자료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감사 담당 직원들이 지난 2010년 4월부터 9월까지 박지원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와 박병석, 박영선, 정동영, 정세균 의원 등 민주당 중진의원들, 그리고 경제 관료, 법조계 인사 등을 포함한 1,000여 명이 넘는 고객 정보를 수십 차례씩 조회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고객 정보에는 개인의 계좌번호와 주민번호는 물론 친인척 관계 등까지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신한은행은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또, 금융감독원이 지난해와 올해 신한은행의 불법 조회 사실을 확인하고도 경징계하는 선에서 검사를 마무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금감원은 지난 7월 신한은행 일부 부서 직원 76명이 2010년 7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고객 272명의 개인정보를 부당 조회한 사실을 적발하고 '기관주의' 조처를 내린 바 있습니다.
  • “신한은행, 야당 의원 등 정관계 인사 정보 무단 조회”
    • 입력 2013-10-17 09:51:01
    • 수정2013-10-17 10:10:13
    경제
신한은행이 야당 의원 등 정관계 주요 인사들을 포함한 고객 정보를 무단으로 조회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당 김기식 의원은 신한은행의 고객정보조회 자료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감사 담당 직원들이 지난 2010년 4월부터 9월까지 박지원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와 박병석, 박영선, 정동영, 정세균 의원 등 민주당 중진의원들, 그리고 경제 관료, 법조계 인사 등을 포함한 1,000여 명이 넘는 고객 정보를 수십 차례씩 조회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고객 정보에는 개인의 계좌번호와 주민번호는 물론 친인척 관계 등까지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신한은행은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또, 금융감독원이 지난해와 올해 신한은행의 불법 조회 사실을 확인하고도 경징계하는 선에서 검사를 마무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금감원은 지난 7월 신한은행 일부 부서 직원 76명이 2010년 7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고객 272명의 개인정보를 부당 조회한 사실을 적발하고 '기관주의' 조처를 내린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