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오 “감사원의 ‘MB 4대강 책임론’ 정치적 파장 노린 것”
입력 2013.10.17 (09:57) 수정 2013.10.17 (17:22) 정치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은 김영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4대강 사업 책임론'을 제기한 데 대해 파장을 노린 고도의 정치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친이명박계로 분류되는 이재오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15일 감사원 국정감사 때 김 사무총장이 4대강 사업이 대운하를 염두에 둔 것이며 이 전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는 주장을 한 데 대해 결자해지 하라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특히 이 전 대통령의 사법처리까지 검토된 바 있다는 김 사무총장의 발언은 감사원법상 직무범위를 넘는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 이재오 “감사원의 ‘MB 4대강 책임론’ 정치적 파장 노린 것”
    • 입력 2013-10-17 09:57:33
    • 수정2013-10-17 17:22:22
    정치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은 김영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4대강 사업 책임론'을 제기한 데 대해 파장을 노린 고도의 정치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친이명박계로 분류되는 이재오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15일 감사원 국정감사 때 김 사무총장이 4대강 사업이 대운하를 염두에 둔 것이며 이 전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는 주장을 한 데 대해 결자해지 하라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특히 이 전 대통령의 사법처리까지 검토된 바 있다는 김 사무총장의 발언은 감사원법상 직무범위를 넘는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