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P “미국 셧다운 피해액 25조원 넘어”
입력 2013.10.17 (10:14) 수정 2013.10.17 (10:27) 국제
미국 정치권이 셧다운 사태 해결안에 합의한 가운데 지금껏 보름 넘게 계속된 셧다운의 피해액이 240억 달러, 우리돈 약 25조 6천 80억 원에 달한다는 추산이 나왔습니다.

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S&P는 16일째를 맞은 셧다운이 미국 4분기 경제 성장률을 0.6%포인트 낮춰 2% 근처에 묶어 놓을 것이라며 이처럼 밝혔다고, 영국 가디언과 미국의 의회전문지 '더힐' 등이 보도했습니다.

한편 S&P는 "'벼랑 끝' 정책 양상이 재등장해 제2의 셧다운이나 더 나쁜 사태가 터진다는 우려가 퍼지면, 국민이 지갑 열기를 두려워할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내수에 중요한 연말연시 쇼핑 기간이 예전 같지 못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S&P “미국 셧다운 피해액 25조원 넘어”
    • 입력 2013-10-17 10:14:23
    • 수정2013-10-17 10:27:10
    국제
미국 정치권이 셧다운 사태 해결안에 합의한 가운데 지금껏 보름 넘게 계속된 셧다운의 피해액이 240억 달러, 우리돈 약 25조 6천 80억 원에 달한다는 추산이 나왔습니다.

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S&P는 16일째를 맞은 셧다운이 미국 4분기 경제 성장률을 0.6%포인트 낮춰 2% 근처에 묶어 놓을 것이라며 이처럼 밝혔다고, 영국 가디언과 미국의 의회전문지 '더힐' 등이 보도했습니다.

한편 S&P는 "'벼랑 끝' 정책 양상이 재등장해 제2의 셧다운이나 더 나쁜 사태가 터진다는 우려가 퍼지면, 국민이 지갑 열기를 두려워할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내수에 중요한 연말연시 쇼핑 기간이 예전 같지 못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