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함께 뛰자 세계로’ 인천 전국체전 18일 개막
입력 2013.10.17 (10:24) 연합뉴스
'역동하는 인천에서 함께 뛰자 세계로!'

국내 최대의 스포츠 축제인 전국체육대회가 18일 인천광역시에서 개막해 24일까지 이어지는 일주일 열전에 들어간다.

올해로 94회째를 맞는 이번 전국체전에는 전국 17개 시도를 대표하는 선수단, 재외동포 등 3만여 명이 참가한다.

개회식은 18일 오후 5시10분 문학경기장에서 인천의 역동성을 자랑하는 주제를 담은 각종 퍼포먼스로 함께 성대하게 치러진다.

인천은 이번 체전을 통해 한국의 경제 중심지로서 인천의 위상, 야심 차게 준비하는 내년 인천 아시안게임을 홍보할 계획이다.

이번 체전은 아시안게임을 위한 인프라를 미리 점검할 기회일 뿐만 아니라 아시안게임을 빛낼 선수들의 기량을 미리 보는 자리이기도 하다.

전국 최고의 스포츠 축제답게 이번 체전에도 세계 정상급 기량을 지닌 국가대표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개최지 인천의 간판스타인 수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태환은 2008년 대회 이후 5년 만에 체전에 나와 5관왕에 도전한다.

런던올림픽 2관왕 진종오(부산)와 아시안게임 3관왕 이대명(경기)은 사격 권총에서 일인자를 가린다.

'도마 달인' 양학선(광주)은 기계체조 뜀틀에서 자신의 이름을 붙인 신기술을 자랑할지 주목된다.

리듬체조 스타 손연재(서울)는 작년을 마지막으로 여고부 활동을 마친 뒤 올해 여자 일반부에서 성인식을 치른다.

명궁 오진혁(제주), 기보배(광주)는 올림픽, 세계선수권대회에 이어 체전에서도 금빛 과녁을 뚫겠다는 기세다.

태권도 스타 이대훈(서울), 유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재범(제주), 복싱 금메달리스트 한순철(서울), 미녀 배우 복서 이시영(이천) 등도 줄줄이 출전해 대회를 빛낸다.

경기 일정과 결과 등 자세한 경기 정보는 대회 공식 홈페이지(www.2013sports.kr)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체전에는 인공암벽을 등반하는 스포츠클라이밍과 볼룸댄스를 채점하는 댄스스포츠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전체 종목은 정식종목 44개와 택견, 수상스키 등 시범종목 2개를 더해 46종목이다.

경기도는 2002년 제주에서 열린 대회부터 작년 대구 대회까지 11년 연속으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체전에서 인천이 개최지의 이점을 안고 이변을 일으킬 수 있을지, 2000년대 들어 2인자로 밀려난 서울이 이번에는 경기도의 독주에 제동을 걸 수 있을지 주목된다.
  • ‘함께 뛰자 세계로’ 인천 전국체전 18일 개막
    • 입력 2013-10-17 10:24:00
    연합뉴스
'역동하는 인천에서 함께 뛰자 세계로!'

국내 최대의 스포츠 축제인 전국체육대회가 18일 인천광역시에서 개막해 24일까지 이어지는 일주일 열전에 들어간다.

올해로 94회째를 맞는 이번 전국체전에는 전국 17개 시도를 대표하는 선수단, 재외동포 등 3만여 명이 참가한다.

개회식은 18일 오후 5시10분 문학경기장에서 인천의 역동성을 자랑하는 주제를 담은 각종 퍼포먼스로 함께 성대하게 치러진다.

인천은 이번 체전을 통해 한국의 경제 중심지로서 인천의 위상, 야심 차게 준비하는 내년 인천 아시안게임을 홍보할 계획이다.

이번 체전은 아시안게임을 위한 인프라를 미리 점검할 기회일 뿐만 아니라 아시안게임을 빛낼 선수들의 기량을 미리 보는 자리이기도 하다.

전국 최고의 스포츠 축제답게 이번 체전에도 세계 정상급 기량을 지닌 국가대표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개최지 인천의 간판스타인 수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태환은 2008년 대회 이후 5년 만에 체전에 나와 5관왕에 도전한다.

런던올림픽 2관왕 진종오(부산)와 아시안게임 3관왕 이대명(경기)은 사격 권총에서 일인자를 가린다.

'도마 달인' 양학선(광주)은 기계체조 뜀틀에서 자신의 이름을 붙인 신기술을 자랑할지 주목된다.

리듬체조 스타 손연재(서울)는 작년을 마지막으로 여고부 활동을 마친 뒤 올해 여자 일반부에서 성인식을 치른다.

명궁 오진혁(제주), 기보배(광주)는 올림픽, 세계선수권대회에 이어 체전에서도 금빛 과녁을 뚫겠다는 기세다.

태권도 스타 이대훈(서울), 유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재범(제주), 복싱 금메달리스트 한순철(서울), 미녀 배우 복서 이시영(이천) 등도 줄줄이 출전해 대회를 빛낸다.

경기 일정과 결과 등 자세한 경기 정보는 대회 공식 홈페이지(www.2013sports.kr)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체전에는 인공암벽을 등반하는 스포츠클라이밍과 볼룸댄스를 채점하는 댄스스포츠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전체 종목은 정식종목 44개와 택견, 수상스키 등 시범종목 2개를 더해 46종목이다.

경기도는 2002년 제주에서 열린 대회부터 작년 대구 대회까지 11년 연속으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체전에서 인천이 개최지의 이점을 안고 이변을 일으킬 수 있을지, 2000년대 들어 2인자로 밀려난 서울이 이번에는 경기도의 독주에 제동을 걸 수 있을지 주목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