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감 등 예방접종 뒤 사망자 5년간 34명”
입력 2013.10.17 (10:37) 수정 2013.10.18 (09:00) 생활·건강
지난 5년간 독감 백신 등의 예방 접종을 받은 뒤 부작용으로 숨진 사람이 34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현숙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09년부터 올해 지난달까지 예방 접종 후 이상반응을 호소한 건은 3천800여 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2009년 15명, 2010년 9명, 2011년 2명, 2012년 6명, 올해는 현재까지 2명 등 모두 34명이었습니다.

백신 종류별 부작용은 2009년 신종플루 유행으로 대량 유통된 신종 인플루엔자 백신 부작용이 2천600여 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결핵을 예방하는 BCG 백신 260건, 인플루엔자 백신 211건 등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피해 보상 신청이 접수된 경우는 464건으로 실제 보상이 이뤄진 비율은 51%였습니다.

현행 제도상 진료비 본인 부담금이 30만 원 미만이면 피해 보상 신청을 할 수 없습니다.

김 의원은 이상 반응자 발생 건수에 비해 피해보상을 받는 경우는 적다며, 예방접종 부작용에 대한 실질적 보상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독감 등 예방접종 뒤 사망자 5년간 34명”
    • 입력 2013-10-17 10:37:45
    • 수정2013-10-18 09:00:24
    생활·건강
지난 5년간 독감 백신 등의 예방 접종을 받은 뒤 부작용으로 숨진 사람이 34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현숙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09년부터 올해 지난달까지 예방 접종 후 이상반응을 호소한 건은 3천800여 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2009년 15명, 2010년 9명, 2011년 2명, 2012년 6명, 올해는 현재까지 2명 등 모두 34명이었습니다.

백신 종류별 부작용은 2009년 신종플루 유행으로 대량 유통된 신종 인플루엔자 백신 부작용이 2천600여 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결핵을 예방하는 BCG 백신 260건, 인플루엔자 백신 211건 등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피해 보상 신청이 접수된 경우는 464건으로 실제 보상이 이뤄진 비율은 51%였습니다.

현행 제도상 진료비 본인 부담금이 30만 원 미만이면 피해 보상 신청을 할 수 없습니다.

김 의원은 이상 반응자 발생 건수에 비해 피해보상을 받는 경우는 적다며, 예방접종 부작용에 대한 실질적 보상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