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 제일저축은행 유동천 前 회장 징역 8년 확정
입력 2013.10.17 (10:52) 수정 2013.10.17 (18:01) 사회
대법원 2부는 부실 대출을 주도하고, 회삿돈을 임의로 사용한 혐의로 유동천 전 제일저축은행 회장에 대해 징역 8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유 전 회장은 제일저축은행 회장으로 있던 지난 2006년부터 6년 동안 회삿돈 158억 원을 임의로 사용하고, 은행 거래자의 명의를 도용해 천2백억 대 불법 대출을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유 전 회장은 또 은행 자산건전성이 좋은 것처럼 속여 537억 원의 후순위 채권을 발행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앞서 1, 2심 재판부는 유 전 회장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습니다.
  • 대법, 제일저축은행 유동천 前 회장 징역 8년 확정
    • 입력 2013-10-17 10:52:51
    • 수정2013-10-17 18:01:07
    사회
대법원 2부는 부실 대출을 주도하고, 회삿돈을 임의로 사용한 혐의로 유동천 전 제일저축은행 회장에 대해 징역 8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유 전 회장은 제일저축은행 회장으로 있던 지난 2006년부터 6년 동안 회삿돈 158억 원을 임의로 사용하고, 은행 거래자의 명의를 도용해 천2백억 대 불법 대출을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유 전 회장은 또 은행 자산건전성이 좋은 것처럼 속여 537억 원의 후순위 채권을 발행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앞서 1, 2심 재판부는 유 전 회장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